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야심찬 목표, 페더급에 이어 라이트급 정복

 


페더급 정상 등극을 노리는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큰 그림을 그린다. 전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처럼 그 역시 페더급을 제패한 뒤 라이트급마저 평정하겠다는 야심을 드러내고 있다.

오르테가는 최근 UFC 공식 팟캐스트에 출연해 "라이트급을 생각해봤다. 난 단순히 일반 경기가 아닌 정말 팬들에게 보여 줄 수 있는 완벽한 경기가 필요하다고 본다. 어마어마하고 미친 전쟁을 펼치고 싶다. 특히 내가 체급을 올린다면 말이다"라고 말했다.

그가 생각하는 라이트급은 단순히 체급을 전향해 경쟁하는 것이 아니다. 페더급 챔피언으로서 당당히 라이트급 타이틀에 도전하는 구상을 한다.

"난 그것을 분명히 고려하고 있다. 내 목표는 할로웨이와 맞서 성공할 경우 라이트급에서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취하고 다른 무언가를 바라보는 것"이라는 게 오르테가의 말이다.

2014년 UFC에 입성해 경기를 치를수록 두각을 나타내던 오르테가는 지난해부터 주가가 급등했다. 기대주인 헤나토 모이카노를 꺾더니 페더급의 오랜 강자 컵 스완슨, 굳건한 2인자 프랭키 에드가를 차례로 격파했다. UFC에서 거둔 6승을 전부 피니시했다.

에드가를 꺾고 타이틀 도전권을 손에 넣은 오르테가와 챔피언 할로웨이의 대결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여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할로웨이가 부상에서 회복되는 대로 경기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