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비스핑-실바 대결 확정, 타이틀전 향한 첫 걸음

 

이번 대결은 이미 몇년 전에 성사되었어야 하는 경기다.
앤더슨 실바와 마이클 비스핑은 이제 2월 UFN 런던 대회에서 만나게 되었다. 이 소식은 화요일 아침 전화기자회견에서 발표되었다.
하지만 2016년에도 실바-비스핑 대결은 여전히 큰 매력이 있으며 팬들의 기대감을 끌어내기에 충분한 대결이다. 그리고 승자에게는 엄청난 기회가 기다리고 있다.

MORE: Buy tickets to Fight Night London | Watch free fights: Anderson Silva vs. Vitor Belfort & Michael Bisping vs. Cung Le | Join UFC FIGHT PASS now

“이 대결이 예전에 이미 성사되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제 드디어 확정되었다”라고 통역사를 통해 실바가 이야기했다. “내 자신에게도, 마이클 비스핑에게도 전세계 팬들을 위해 멋진 경기를 펼칠 수 있는 큰 기회라고 생각한다”
많은 것을 UFC에서 이뤄낸 앤더슨 실바을 비스핑은 오랫동안 존경해왔다. 하지만 이 성미급한 잉글랜드 출신의 비스핑은 만약 기회가 주어진다면 실바를 꺾을 수 있다고 생각해왔다.

“물론 실바가 챔피언이었을 때 싸우고 싶었다. 하지만 이번 경기는 타이틀전을 제외하면 나에겐 가장 의미가 큰 경기다" -- 마이클 비스핑

“물론 실바가 챔피언이었을 때 싸우고 싶었다. 하지만 이번 경기는 타이틀전을 제외하면 나에겐 가장 의미가 큰 경기다. 앤더슨은 여전히 엄청난 이름값을 지니고 있으며 엄청난 팬을 끌어모을 수 있다. 그리고 선수로서 앤더슨 실바를 크게 존경한다”라고 비스핑이 말했다. “항상 내가 실바를 꺾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리고 나도 내가 실바를 이길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 기회가 2월에 오는 것이다”
실바의 마지막 경기는 2015년 1월 UFC 183 닉 디아즈와의 대결이다. 실바는 경기에 나설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만족했었다. 크리스 와이드먼에게 2차례 패하고, 그 와중에 자신이 오랜 기간 지켜온 벨트를 잃어버렸다. 실바는 옥타곤에 복귀할 수 있다는 것 자체로 당연히 만족했었다.
하지만 이제 실바는 새로운 목표를 지니고 있다. 실바는 2013년 뺏겼던 타이틀을 노린다. 그리고 비스핑에게 승리를 거둔다면 다시 한 번 타이틀을 노릴 수 있는 위치에 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 2년간 선수 경력상 힘든 일이 있었고 넘어서야 할 고난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다시 벨트를 브라질로 가져가는 것이 대해서 동기부여가 잘 되어있으며 집중력도 좋은 상황이다”라고 실바는 이야기했다. “복귀전을 치르고 여전히 내가 최고선수 중 한 명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에 의욕적으로 임하고 있다”
비스핑은 실바-디아즈의 경기를 지켜봤으며 실바도 충분히 꺾을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한다. TUF 시즌 3 우승자인 비스핑은 실바는 큰 업적을 이뤘으며 타격기술로 사람들의 상상력을 사로잡았다고 인정한다. 하지만 비스핑은 항상 자신이 실바를 꺾을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해왔다.
“실바의 선수경력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많은 선수들이 모두 최고 수준의 선수는 아니었다. 패틕 코테, 스테픈 보너와 같이말이다. 그리고 실바가 거둔 승리 중 일부는 최고 수준이었다고 말하긴 힘들다”라고 비스핑은 말했다. 실바는 크리스 와이드먼과 싸웠고 2번 패했다. 닉 디아즈와 경기에서는 무적의 모습이 아니었다”
“물론 디아즈와의 경기에서 폭발적이고 날카로운 모습을 보인 적도 있었다. 하지만 내가 그 경기에서 본 것은 무적의 선수가 아니었다. 다른 이유가 있거나 실바가 느려졌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저 내가 실바를 이길 수 있다고 항상 생각해왔을 뿐이다”
실바는 자신이 40살이라는 이유로 많은 이들이 자신에 대한 기대를 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더욱 큰 동기부여가 된다고 말했다. 무언가 불가능해보이는 것이 앞에 있을 때, 실바는 이에 도전하고 예상을 넘어서는 결과를 만들어내는 것을 즐긴다.
비스핑은 자신이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경기 전 실바가 심리전에서 자신을 이기게 두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많이 움직이고, 내 방식대로 싸우면서, 충격을 줘야한다. 많은 선수들이 실바를 상대했을 때 겁에 질려있었다. 경기 전부터 심리적으로 지고 들어간 상태였다. 나는 이기기 위해서 경기출전 계약에 서명했다. KO를 시키기 위해서, 실바의 선수경력을 끝내기 위해서. 케이지의 문이 닫히면 실바에게는 아무런 존중심도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