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비스핑 vs 생피에르, 거의 동배당…예드제칙은 압도적 탑독

 


UFC 217의 메인이벤트에서 맞붙는 마이클 비스핑과 조르주 생피에르가 거의 동일한 배당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회를 이틀 앞둔 3일(이하 한국시간) 현재, 미국 내 13개 베팅 업체의 평균 배당에 따르면, 비스핑 -109, 생피에르 -115를 보이고 있다.

지난 3월 1일 오픈했을 당시엔 비스핑 -105, 생피에르 -109였다. 이후 생피에르가 -150선에서 장기간 머무는 등 격차가 벌어지는 듯 했으나 최근 들어 초기 배당을 거의 회복했다.

동배당에 가깝다. 현 배당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비스핑에게 10900원을 걸어야 10000원의 수익이 발생하고, 생피에르에겐 11500원을 베팅했을 때 마찬가지로 10000원의 수입을 올릴 수 있다.

생피에르의 배당을 백분율로 환산하면 약 53%라는 값이 나온다. 배팅 참가자들이 같은 금액을 걸었을 때 100명 중 약 53명이 생피에르을 선택했다는 의미다. 도박사들과 팬들이 이 경기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참고할 자료가 된다.

코메인이벤트인 코디 가브란트와 TJ 딜라쇼의 대결에선 챔피언이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현재 가브란트 -181, 딜라쇼 +150을 나타낸다. 지난 7월 3일 -130, +110에서 시작해서 꾸준히 격차가 조금씩 벌어졌다. 둘의 경기는 밴텀급 최고봉의 대결로, 수준 높은 공방이 펼쳐질 전망이다.

여성부 스트로급 타이틀매치는 배당 차이가 더 크다. 챔피언 요안나 예드제칙이 -623, 도전자 로즈 나마유나스가 +445다. 예드제칙이 타이틀을 다섯 차례나 방어한 반면 나마유나스가 랭킹 4위에 있는 것이 영향을 미친 듯하다. 스티븐 톰슨은 -182로 +150의 호르헤 마스비달보다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어

이번 대회는 5일 뉴욕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열린다. 국내에는 오전 7시 30분부터 언더카드가, 11시부터 메인카드가 중계된다. TV는 SPOTV ON 채널, PC 및 모바일은 SPOTV NOW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