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BJ 펜, 1월 옥타곤 복귀…상대는 로드리게즈

 


UFC 라이트급과 웰터급을 평정했던 전설 BJ 펜의 복귀전이 확정됐다.

BJ 펜은 내년 1월 1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 토킹 스틱 리조트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03에서 야이르 로드리게즈와 대결한다. 둘의 경기는 이 대회의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2014년 7월 경기를 끝으로 옥타곤을 떠났다가 다시 경쟁을 선언한 BJ 펜의 복귀전은 현재 두 차례 연기된 상태다.

UFC 199 출전을 앞두고 3월 투여한 정맥주사(IV)의 허용량이 초과된 것으로 밝혀져 6개월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고, 10월 15일 UFN 마닐라 대회 직전에는 부상으로 이탈한 바 있다. 해당 대회는 메인이벤트의 부재로 결국 취소됐다.

상대인 로드리게즈는 'TUF 라틴 아메리카' 우승자 출신으로, 2014년 말 UFC 데뷔 이래 5연승의 상승세를 타고 있다. 태권도를 기반으로 한 멕시코의 떠오르는 스타로 이름을 알리는 중이다. 현재 랭킹은 페더급 11위.

한편 BJ 펜의 복귀전 상대가 로드리게즈로 결정되며 정찬성과의 대결은 일단락됐다. 사회복무요원 소집을 해제한 뒤 복귀를 준비하고 있는 정찬성은 최근 "내년 3월 BJ 펜과의 대결을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UFC FIGHT NIGHT 103에는 BJ 펜-야이르 로드리게즈의 대결 외에도 벤 사운더스-코트 맥기, 에릭 코크-토니 마틴 등 현재까지 총 7경기가 결정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