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챔피언 대결 미뤄졌지만…' 디아즈 투입은 최선의 선택

 


하파엘 도스 안요스 대 코너 맥그리거의 대결은 2016년 상반기 최고의 빅매치로 손색이 없었다. 조제 알도를 13초 만에 KO시키며 페더급 통합 챔피언에 올랐을 정도로 물오른 실력에 시원하고 흥미로운 트래쉬토크로 연일 화제를 일으키고 있는 맥그리거의 라이트급 정상 도전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너무나 당연했다. 하늘을 찌를 듯한 기세의 맥그리거가 과연 상위 체급 챔피언에게도 통할지 기대하는 팬들이 많았다.

그러나 대회를 약 2주 남긴 상황에서 팬들이 우려하던 유일한 사태가 발생했다. 두 선수 중 한 명이 부상을 입어 경기를 치를 수 없게 된 것이다. 현 챔피언 도스 안요스는 지난 20일(한국시간) 타격 스파링 중 발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이번 경기만은 별 탈 없이 무사히 치러지기만을 고대하던 팬들이나 대회를 순조롭게 준비해가던 주최사 입장에선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다.

이미 벌어진 일은 되돌릴 수 없다. 가능한 한 그 경기에 준하는, 최대한 흥미로운 경기를 만들어내야 한다. 다행인 것은 맥그리거가 상대가 누가 되든 출전을 강행하기로 했고, 맥그리거와의 대결에 지원한 선수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맥그리거와 대결할 경우 보통 경기를 치를 때보다 훨씬 많은 대전료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프랭키 에드가와 조제 알도는 부상과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제안을 거절했다. 그러나 앤서니 페티스, 도널드 세로니,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네이트 디아즈, 토니 퍼거슨 등 라이트급 강자들이 순식간에 줄을 섰다. 경기가 임박했을 때 출전을 꺼려하고 실력과 인지도를 갖춘 선수들일수록 더 기피하던 전례를 고려할 때 맥그리거가 가진 힘을 세삼 다시 느끼게 된다. 그리고 UFC는 결국 네이트 디아즈를 택했다.

그것은 최고의 선택이었다. 주최사 입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 수밖에 없는 것이 바로 흥행이다. 디아즈보다 강한 선수는 있었다. 허나 실현 가능한 선에서 팬들이 가장 좋아하고 사업적으로 도움이 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디아즈만한 인물이 없었다.

우선 디아즈는 이미 맥그리거와 인연이 있어 스토리를 엮어가기 수월했다. 디아즈는 지난해 12월 열린 UFC on FOX 17에서 마이클 존슨에게 승리한 뒤 맥그리거를 향해 욕설을 섞는 도발로 화제를 일으킨 바 있다.

또 두 선수의 캐릭터가 비슷하다. 마치 악동과 악동이 맞서는 느낌을 들게 한다. 디아즈가 욕설을 자연스럽게 내뱉고 툭하면 중간 손가락을 올리는 등 하드코어하다면, 맥그리거는 화려한 말솜씨로 상대의 약을 올리는 재능이 있으며, 기자회견장에서 챔피언의 벨트를 빼앗아가는 상상을 초월하는 행동을 하곤 한다. 흥미를 유발하는 대진임이 분명하다.

이 대진이 좋은 마지막 이유는 재미를 보장하는 경기에 있다. 두 선수는 스탠딩을 선호하는 타격가인 만큼 격렬한 경기가 펼쳐질 수밖에 없다. 둘 모두 테이크다운 한 번 잘 시도하지 않을 정도로 추구하는 영역이 확실하다. 리치에서 단연 유리하고 멕시코 복싱 스타일을 장착한 좀비 타격에 맥그리거가 어떻게 맞설지 이목이 집중된다.

라이트급 챔피언 대 페더급 챔피언이 벌이는 라이트급 타이틀매치는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비록 타이틀과는 관련이 없지만 맥그리거 대 디아즈의 경기는 웰터급이라는 파격적인 체급과 두 악동이 만나는 그림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도스 안요스의 충격적인 부상과 새로운 상대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큰 홍보효과가 발생한 것도 사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