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최두호 출국…미국서 일주일간 적응 뒤 캐나다 입성

 


12월 11일(이하 한국시간) UFC 206에 출전하는 최두호가 오늘 한국을 떠난다.

최두호는 28일 16시 김해공항을 출발, 21시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캐나다에 입성하기 전 먼저 미국에서 적응 시간을 가진다. 최두호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헤드코치인 팀매드 양성훈 감독을 만나 일주일간 손발을 맞추며 전략을 가다듬을 예정이다.

이후 12월 4일 팀 동료 김동현B의 경기가 끝나자마자 양성훈 감독, 팀 동료 김진민과 함께 결전의 땅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한다. 양 감독은 함서희의 경기가 끝나기 무섭게 호주 멜버른을 떠난 상태다.

이번 대회에서 최두호는 페더급의 오랜 강자 컵 스완슨과 대결한다. 오랜 기간 꾸준히 대결을 요청한 끝에 상대의 수락을 받아냈다. 승리할 경우 단번에 5위권까지 진입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최두호는 "준비는 끝났다. 스완슨을 원했던 만큼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줄 생각이다. 물론 멋진 경기력으로 승리할 자신이 있다"고 짧고 굵은 출사표를 던졌다.

또 코너 맥그리거의 타이틀 반납이 자신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질문에는 "달라지는 것은 없다. 한 명 빠졌을 뿐이다. 누가 챔피언이 되든 상관없고 그것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았다. 이 경기에만 집중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UFC 206의 메인이벤트는 맥스 할러웨이 대 앤서니 페티스의 페더급 잠정 타이틀매치다. 도널드 세로니 대 맷 브라운의 웰터급 대결도 예정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