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최두호, 명승부 끝에 컵 스완슨에 판정패

 


'슈퍼보이' 최두호(팀매드)가 자신의 오랜 목표였던 페더급 강자 컵 스완슨에게 아쉽게 패했다.

최두호는 11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에어 캐나다 센터에서 열린 UFC 206에 출전해 컵 스완슨에게 심판전원일치 판정패했다.

UFC에 입성하기 전부터 꾸준히 컵 스완슨과의 대결을 원한다고 했던 최두호의 바람은 충분한 이유가 있었다. 비록 스완슨을 꺾진 못했으나 명승부를 펼치며 현장을 찾은 관중들을 기립시켰다.

최두호는 초반부터 거리를 좁히며 적극적으로 압박했다. 스완슨의 미들킥에 카운터펀치로 응수한 뒤 목을 잡고 니킥을 적중시켰다. 이후 팽팽한 타격전을 벌이는 가운데, 우위를 점한 선수는 최두호였다. 타이밍 싸움에서 앞섰다.

1라운드에 밀린 스완슨은 2라운드 들어 거칠게 압박했지만 최두호는 정확한 펀치로 반격했다. 그리고 이후 대 난타전이 펼쳐졌다. 최두호가 카운터펀치에 큰 충격을 입으며 위기를 맞는 순간, 최두호의 펀치가 들어가며 스완슨이 그로기에 몰렸다. 서로가 서로를 끝낼 뻔했다. 이후 최두호는 후반 깔끔한 펀치를 넣었지만 다시 스완슨의 연타에 충격을 받았다.

3라운드는 시작부터 불을 뿜었다. 최두호의 오른손과 스완슨의 미들킥이 부딪혔다. 이후 최두호는 스완슨의 안면에 펀치를 적중시킨 뒤 테이크다운을 노렸으나 포지션을 역전 당했다. 후반 최두호가 밀리는 가운데 경기가 종료됐다.

최두호가 만약 이겼을 경우 새롭게 발표되는 랭킹에서 5위권까지 올라설 수 있었던 만큼 아쉬움이 큰 경기였다.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이틀 전 "최두호가 이전처럼 승리할 경우 조만간 타이틀샷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2014년 말 UFC에 데뷔한 최두호는 3경기 연속 1라운드 KO승을 거둔 뒤 4경기 만에 첫 패배를 맛봤다. 연승행진은 13승에서 멈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