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최두호 "내 랭킹, 순수 경기력으론 11위가 적당"

 


최두호가 지난 12일 발표된 새로운 랭킹에서 자신이 순위권에 진입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UFC는 15위까지의 랭킹을 공개하는데, 15위 내에 그의 이름은 없었다.

이것을 두고 SNS를 통해 "내가 무엇을 더 해야 하지?"라는 내용을 올렸던 최두호는 자신의 순위가 11위가 적당하다고 했다.

"공개되지 않은 순위를 고려할 경우 내가 16위라고 하더라. 멘데스가 도핑 문제로 랭킹에서 제외될 것이기에 랭킹에 곧 진입하긴 할 것 같다. 그런데 UFC 랭킹은 실력도 실력이지만 선수의 인지도 같은 게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인기투표 같은 느낌이다. 지금까지 옥타곤에서 증명한 순수 실력만 고려하면 11위가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두호는 UFC에서 3경기 연속 1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데뷔전을 18초 만에 승리한 뒤 지난해 11월 서울 대회에서 20위권의 샘 시실리아를 격침시켰고, 이번엔 15위권에 있는 타바레스를 쓰러트렸다. 타바레스의 랭킹이 10위권은 아니지만, 압도적인 경기였고 앞의 행보를 고려하면 랭킹에 들어갈 수 있었다고 기대했었다.

이번 승리로 UFC 3연승이 크게 부각됐지만, UFC에 진출하기 이전의 전적까지 고려할 경우 최두호는 12연승을 질주 중이며 또 KO(TKO)쇼 행진은 연속 8경기로 늘렸다. 국제전 12연승과 8경기 연속 KO승은 국내 종합격투기 역사상 최초의 기록이다. 총 전적은 14승 1패.

최두호의 활약이 인상적인 것에는 평범하지 않은 반전 매력도 한 몫 한다. 선수를 가리켜 '파이터 같지 않은 외모'라고 말하는 경우가 많은데, 최두호 만큼 파이터 같지 않은 얼굴을 가진 이도 없다. 갓 스무 살의 새내기 대학생 같은 앳된 외모에 생글생글 웃는 모습은 킬러본능으로 무장한 넉아웃 아티스트와 거리가 멀다. 얼굴과 표정만 보면 미소년이 따로 없다.

이에 대해 그는 "슈퍼보이는 엄청 맘에 드는 별명이다. 내 외모가 특별히 잘생겼거나 못생겼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동안의 이미지에 좋은 기량을 가졌다는 의미의 슈퍼보이라는 별명이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현재 최두호는 승리 이후 크게 상승한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밖에 잠시만 있어도 자신을 알아보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무엇보다 오로지 두 주먹으로 인지도를 올렸다는 생각을 하면 입가에 미소가 지어진다.

"UFC에서 경기를 치를수록 환경이 좋아지고 최두호란 파이터가 알려지는데, 이번에 특히 많은 사람들이 알아보는 것 같다. 경기만으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긴 어렵다고 하는데, 공중파 프로그램에 나가지 않고도 인지도가 높아지는 것 같아 뿌듯하다"는 게 최두호의 말이다.

끝으로 그는 "지금까지 남들보다 열심히 했다고 생각한다. 자만하지 않고 노력할 것이며 지금도 계속 강해지고 있다. 서울 대회 후 매 경기 보너스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는데, 항상 보너스를 노릴 수 있을 정도로 멋진 경기 펼칠 테니 관심과 응원 부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