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최두호 트레이너 "타바레스戰 어려운 도전…이기면 챔프도 가능"

 


최두호의 UFC 3연승은 가능할까.

오는 9일(한국시간) 'TUF(디 얼티밋 파이터) 23 피날레'에 출전하는 최두호의 경기에 이 사람만큼 많은 신경을 쓰는 이도 없을 것이다. 티아고 타바레스와 대결하는 최두호의 승리 가능성을 냉정하게 볼 수밖에 없는 이 사람. 팀매드의 수장으로 최두호를 조련하는 양성훈 감독이다.

한국인 UFC 1호 김동현을 비롯해 5명의 현역 UFC 파이터와 여러 강자들을 키운 양 감독이 보는 최두호는 천재다. 최두호가 KO승이 많은 이유를 예로 든 그는 "보통 선수들은 한 동작을 하나로 본다면 최두호는 하나의 동작을 여러 동작으로 끊어서 보는 능력이 있다. 남들이 보지 못하는 짧은 포인트를 찾아내는 것이 KO율이 높은 이유다"고 말한다.

천재는 개으르다는 속설도 있지만 최두호는 노력을 아끼지 않으며, 그 노력 속엔 영리함이 있다. "두호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냥 기계처럼 훈련하는 게 아니고 본인이 무엇을 잘하고 못하는지를 계속 캐치해서 기량을 더 올리고자 많은 훈련을 한다"는 게 양 감독의 말이다.

최두호에겐 이번 경기가 기회다. 지난 두 번의 승리에서 강한 인상을 남기며 비교적 강하고 인지도 있는 선수를 만났다. 타바레스보다는 최두호가 반길 만한 대진으로, 이겼을 때 상대적으로 많은 이득을 볼 수 있다. 랭킹 진입도 기대할 만하다.

이번 경기를 양 감독은 고비이자 기회로 보고 있다. 까다로운 그래플러인 타바레스만 잡는다면 더 이상 무서울 게 없다는 생각이다. UFC 선수로서의 성공적인 행보에 있어 이번이 1차적인 분수령인 셈이다. 그의 이 말에는 타격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확신이 깔려 있다.

양 감독은 "타바레스와의 대결은 어려운 도전이다. 상성이 좋은 편이 아니다. 상대는 UFC에서 워낙 오랫동안 싸워왔고 레슬링과 그라운드도 너무 좋다"고 우려하면서도 "하지만 이 선수를 넘는다면 컨텐더나 챔피언까지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지금이 정말 중요한 시기다"며 기대를 나타내기도 한다.

승부를 예상하는 질문에 대해서는 "종이 한 장 차이고 그날의 컨디션이나 디테일한 테크닉에 따라 승부가 갈리겠지만, 두호의 승리가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한편 최두호는 양 감독과 달리 "내 실력을 과신하는 것은 아닌데, 느껴지는 게 있다. 누구랑 싸워도 질것 같은 느낌이 안 들고, 타바레스와의 싸움을 생각해봐도 이길 것 같다. 난 내가 이긴다고 생각했을 때 한 번도 승리하지 못한 적이 없다"며 강한 자신감을 나타낸 바 있다.

최두호와 타바레스가 대결하는 TUF 23 피날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리며, 이 대회의 메인이벤트는 요안나 예드제칙 대 클라우디아 가델라가 벌이는 여성부 스트로급 타이틀매치다. 당일 오전 11시부터 SPOTV, 네이버스포츠,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