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최두호 vs 스티븐스, 세인트루이스 대회 메인이벤트

 

제레미 스티븐스 대 최두호의 페더급매치가 124번째 UFC FIGHT NIGHT 시리즈의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따라서 이벤트의 공식 명칭은 'UFC FIGHT NIGHT Stephens vs. Choi'가 된다. 이번 대회는 1월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서 펼쳐진다.

2014년 말 UFC에 데뷔한 최두호에게 이번 경기는 첫 메인이벤트다. 언더카드 1경기로 치러진 데뷔전에서 18초 KO승을 거둔 최두호는 이후 UFN과 TUF 피날레의 메인카드에서 싸우다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PPV 이벤트의 메인카드에 나선 바 있다.

최두호가 대회의 메인이벤트에 발탁된 것은 마지막 경기에서 패했고 1년간의 공백이 있었음에도 여전히 기대감이 높다는 것을 방증한다. 최두호는 옥타곤에서의 3승을 전부 1라운드 KO(TKO)로 끝냈고, 컵 스완슨에게 판정패했던 경기는 2016년 올해의 경기에 선정된 명승부였다.

UFC에서 갖는 다섯 번째 경기의 상대가 된 스티븐스는 2007년 UFC에 입성한 베테랑으로, 라이트급에서 경쟁하다 2013년 페더급으로 전향했다. 헤난 바라오, 데니스 버뮤데즈, 길버트 멜렌데즈를 꺾었다. 어떤 누구도 쉽게 보기 어려울 정도로 터프하다. 40전을 치르는 동안 KO패가 한 번 밖에 없었다.

최두호는 최근 UFC와의 인터뷰에서 "이제부터가 내 UFC 커리어의 진짜 시작이 아닐까 싶다"라며 "상대가 강자라서 다행이다. 지난 1년간 얼마나 강해졌는지 보여주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스티븐스 대 최두호의 경기 외에 유라이어 홀-비토 벨포트, 페이지 밴잰트-제시카 로즈 클락, 카마루 우스만-에밀 웨버 믹, 대런 엘킨스-마이클 존슨 등의 경기가 예정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