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최승우 부상…이번주 UFC 출전 무산

한국인 UFC 페더급 파이터 최승우의 이번 주말 경기가 무산됐다. 

최승우는 오는 1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UFC FIGHT NIGHT 179에 출전해 유셉 잘랄과 대결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훈련 중 다리 부상을 입었고, 경기를 치를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최승우는 자신의 SNS를 통해 "준비가 매우 잘 되면서 자신이 있었고, 오랫동안 기다린 만큼 열심히 준비했는데 보여주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며 "이번 경기를 위해 곁에선 도와주신 분들과 응원하며 기다려주신 분들에게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잘 회복해서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UFC에 데뷔한 최승우는 옥타곤에서 1승 2패를 기록 중이다. 초기 2패로 위기에 몰렸으나 12월 부산에서 감격스러운 첫 승의 기쁨을 누렸다. 그는 이번 경기에서 승리해 재계약을 확정짓겠다는 목표를 세웠었다.  

한편 유셉 잘랄은 최승우를 대신해 일리아 토푸리아와 대결한다. 토푸리아는 이번 경기가 UFC 데뷔전이다. 총 전적 8승 무패를 기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