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추성훈, 한국서 분패…최두호는 1라운드 KO승

 


추성훈이 원래 자신의 고국인 한국에서 커리어 사상 첫 패를 경험했다.

추성훈은 28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서울에 출전해 알베르토 미나에게 2대 1로 판정패했다.

1라운드는 대등했고 2라운드는 미나가 완벽히 리드했으며 3라운드는 반대로 추성훈이 상대를 압도했다. 승부의 분수령은 1라운드였는데, 세 명 중 두 명의 부심이 미나가 우세했다고 판단했다.

상체를 짧게 흔들며 간결하게 움직인 추성훈과 신중히 대응한 미나는 로킥 공방을 벌이며 긴 탐색전을 이어갔다. 4분이 넘도록 눈에 띄는 공방이 없었다. 먼저 공격을 걸은 쪽은 미나, 4분이 넘으면서 테이크다운과 강한 펀치를 시도하더니, 결국 유리한 포지션을 점한 상태에서 1라운드를 마쳤다.

추성훈은 2라운드에 들어서자 보다 적극적으로 압박하며 발동을 걸었다. 미나의 테이크다운을 방어했고, 1분 30초경에는 위협적인 어퍼컷을 선보였다. 그러나 미나 역시 3분 30초경 연타 러시로 추성훈을 위협하는 등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그리고 미나는 종료 직전 몇 차례 정타를 적중시키며 추성훈을 KO 직전까지 몰아붙였다. 추성훈은 비틀거리며 다운되고 말았다.

그러나 3라운드는 완벽한 추성훈의 것이었다. 체력이 고갈된 미나는 가드가 내려갔고 로킥에 의해 큰 충격까지 입어 움직임이 급격히 줄어들었다. 이에 추성훈의 많은 유효공격을 볼 수 있었으며 미나는 의도적으로 그라운드로 들어가기를 반복했다. 미나는 경기가 종료되길 바라며 시간 끌기에 급급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브루스 버퍼에 의해 발표된 판정은 미나의 2대 1 승리였다. 많은 팬들은 결과에 야유를 보냈다. 미나의 소감이 경기장에 들리지 않을 정도였다.

한 때 은퇴까지 고려했던 추성훈은 이번 승리로 UFC 진출 이래 처음으로 2연승에 도전했으나 복명 미나에게 덜미를 잡혔다. 본인이 그토록 바랐던 한국 대회인 만큼 아쉬움이 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부상으로 샘 시실리아와 두 번의 경기를 취소했었던 최두호는 시실리아를 결국 만나 1라운드 KO승을 거두는 저력을 과시했다. 초반부터 유효 펀치를 적중시키며 우위를 지켜나가던 최두호는 2분이 채 되기도 전에 시실리아를 쓰러트렸다.

최두호는 "위험한 순간은 전혀 없었고, 위험한 순간이 있어도 함성 소리가 들리니 아무렇지 않았다. 계약한지 오래됐지만 이제 두 번 싸웠다. 몸 관리를 잘 해서 내년엔 톱 10에 들고 싶다"며 "그리고 옛날부터 카와지리 타츠야를 존경했었다. 그와 아시아 최고를 가려보고 싶다. 난 항상 세계 최고라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