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런 틸, 1위 스티븐 톰슨 격침…타이틀 도전에 바짝

 


웰터급 신성 대런 틸이 홈에서 사고를 쳤다. 8위였던 그가 랭킹 1위 스티븐 톰슨을 꺾었다.

틸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130에 출전해 톰슨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그는 하루 전 진행됐던 계체를 통과하지 못했으나 우여곡절 끝에 출전해 홈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을 등에 업고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둘의 경기는 팽팽하게 전개됐다. 틸은 조금씩 전진하며 신중하게 압박했고, 변칙적이고 킥에 능한 톰슨은 백스텝을 밟으면서 한 번씩 치고 빠지는 아웃파이팅을 구사했다.

승부의 분수령은 5라운드였다. 틸은 3분경 오른손 잽으로 톰슨을 케이지에 몰은 뒤 왼손 펀치로 다운을 빼앗았다. 가장 중요한 5라운드를 확실히 가져가는 순간으로, 25분간의 대결 중 가장 임팩트가 컸다.

세 명의 심판이 전부 틸의 승리라고 판단했다. 브루스 버퍼에 의해 발표된 채점은 49:46, 49:46, 48:47이었다. 틸의 승리가 확정되자 영국 팬들은 열광했다.

이 승리의 가치는 크다. 8위인 틸이 1위 톰슨을 이긴 만큼 단숨에 타이틀 도전에 바짝 다가섰다고 봐도 무방하다. 현 챔피언은 타이론 우들리, 2위 하파엘 도스 안요스와 3위 콜비 코빙턴이 다음 달 잠정 타이틀매치를 갖는다.

영국 출신의 틸은 2013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해 2015년 무패의 전적으로 UFC와 계약했다. 무승부를 기록한 두 번째 경기 외에 다섯 번의 경기에서 승리했다. 지난해 10월 도널드 세로니를 꺾고 수면 위로 부상했다. 총 전적은 17승 1무.

경기 후 틸은 "더 적극적으로 싸우고 싶었으나 그렇게 할 수 없었다. 톰슨은 훌륭한 파이터다. 내가 원하는 방식으로 하지 못했지만 승자는 나다"며 "다음 상대는 누구든 좋다. 타이틀샷을 받지 못해도 상관없다. 모든 사내들과 싸우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코메인이벤트에선 닐 매그니가 부상을 입은 거너 넬슨 대신 투입한 크레이그 화이트에게 1라운드 TKO승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