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데 란다미 vs 래드, UFN 155 메인이벤트

여성부 밴텀급의 두 컨텐더 저메인 데 란다미와 아스팬 래드가 오는 7월 맞붙는다.

둘의 대결이 펼쳐지는 무대는 7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55다. 이 경기가 대회의 메인이벤트로 치러진다.

1위 대 4위의 맞대결이다. 데 란다미는 네덜란드 정통 킥복서 출신으로 2013년 UFC에 입성해 5승 1패를 기록 중이다. 2013년 아만다 누네스에게 패한 뒤로 홀리 홈, 라켈 페닝턴 등을 꺾고 4연승 중이다. 2017년엔 UFC 페더급 초대 챔피언에 오른 경험도 있다.

상대인 아스팬 래드는 24세의 젊은 기대주다. 2015년 프로에 데뷔한 뒤 패배 없이 8연승을 달리고 있다. 인빅타FC에서 5승을, UFC에서 3승을 챙겼다. 시자라 유뱅크스, 토냐 에빙어, 리나 랜스버그 등을 이겼다.

승자는 유력한 타이틀 도전자 후보가 된다. 현 챔피언 아만다 누네스는 오는 7월 7일 UFC 239에서 홀리 홈을 상대로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이 경기에서 이긴 챔피언과 비슷한 시기에 경기를 치른 데 란다미-래드 승자와의 대결을 예상할 수 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경량급의 전설 유라이어 페이버의 복귀전이 펼쳐진다. 또 페더급 경기 조시 에밋-머사드 베틱과 대런 엘키스-라이언 홀 등 비중 있는 경량급 경기가 대거 배정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