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데이나 화이트 "코미어와 미오치치 대결, 아주 흥미로울 것"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와 헤비급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가 나란히 타이틀을 방어했다. 둘은 스탠딩 화력이 뛰어난 도전자 볼칸 오즈데미르와 프란시스 은가누를 각각 격파하며 벨트를 지켜냈다.

둘 모두 장기집권의 토대를 마련했다. 코미어는 챔피언에 오른 뒤 현재 1위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을 비롯해 불주먹 앤서니 존슨, 2위 볼칸 오즈데미르를 물리쳤다. 이 중 존슨은 코미어와의 2차전을 끝으로 옥타곤을 떠났다. 3위 글로버 테세이라와 4위 지미 마누와와는 제법 거리가 있다. 그의 유일한 대항마 존 존스는 언제 복귀할지 알 수 없다.

미오치치 역시 내로라하는 경쟁자들을 대부분 격파한 상태다. 파브리시오 베우둠, 알리스타 오브레임, 주니어 도스 산토스에 이어 이번에 신성 은가누마저 눌렀다. 사실상 남은 경쟁자는 케인 벨라스케즈 한 명이다. 벨라스케즈는 올해 하반기나 되어야 복귀할 전망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자연스럽게 코미어와 미오치치의 대결에 관심이 간다. 코미어가 헤비급에서 활동한 경험이 있는 만큼 결코 상상에서만 가능한 경기는 아니다. 이나 화이트 대표는 이 경기에 관심을 나타낸다. UFC 220 직후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이 대결을 언급했다.

그러나 코미어의 헤비급 경기에는 큰 돌이 있다. 바로 팀 동료인 벨라스케즈가 헤비급에 있기 때문이다. 코미어는 벨라스케즈가 복귀할 경우 타이틀을 탈환하리라 믿는다. 화이트 대표는 동료인 두 선수간의 대결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조건까지 내걸어서라도 코미어를 설득하고 싶어 하는 눈치다.
 

- 데이나, 여기가 당신의 고향이라 많이 바빴을 것 같아요. 이런 저런 대진을 물어보는 사람도 많았을 테고요. 오늘 대회 어땠나요?
"괜찮았어요. 오랜만에 왔지만 항상 제가 여기서 가장 늦게 퇴장하는 사람일거예요. 하지만 아주 기뻐요. 보스턴에서 전석이 매진되는 경기를 만들었고 사람들과 대화를 나눌 수 있어서 좋았어요."

- 오늘 두 명의 챔피언이 벨트를 방어했어요. 엄청나고 색달랐던 이벤트였는데요. 메인이벤트는 어떻게 봤나요?
"많은 시나리오들이 예측되었지만, 스티페의 5라운드 판정승은 예상하지 못했어요."

- 맞아요. 아무도 예측하지 못했죠. 배당률을 봐도 은가누의 승리를 점치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이 스포츠는 정말 아무도 몰라요. 모든 일이 일어날 수 있어요. 두 명의 엄청난 KO 아티스트의 5라운드 경기조차도 말이죠."

- 스티페는 UFC 헤비급 역사에서 가장 많은 타이틀 방어 기록을 세웠어요. 이게 그를 최고의 헤비급 선수라고 보시나요?
"어떤 누구보다 타이틀을 많이 방어한 기록을 가진 스티페를 최고가 아니라고 할 수 없죠."

- 프란시스의 경기력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요? 5라운드는 처음이고 어떤 사람들은 그의 체력에 대해 의문을 갖고 있어요.
"그는 퍼포먼스 연구소를 예정보다 2주 먼저 떠나 프랑스에 갔어요. 거기서 뭘 했는지 모르겠지만 훈련을 했겠죠? 경기 2주 전의 왕복 비행은 힘든 일정이었을 거예요. 이번 경기는 그의 첫 빅 쇼(Big show)였고, 스티페는 이미 이 자리에 와봤죠. 스티페는 능력이 있고 다재다능합니다. 저는 그가 라운드 초반 넉다운시켜 프란시스가 경험하지 못한 그라운드로 끌고 갈 거라고 생각했어요."

- 코메인이벤트는 어땠나요? 코미어는 볼칸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를 펼쳤는데요.
"볼칸은 UFC에 온지 얼마 안 되었어요. 작년 이맘때는 UFC 선수도 아니었죠. 그는 챔피언과 벨트를 걸고 맞붙을 만큼 월드클래스 컨텐더에요."

- 경기를 본 소감은요?
"다니엘은 엄청나요. 항상 경기가 준비된 선수죠. 그는 좀 이른 시점부터 몰아붙였어요. 말 그대로 볼칸에게서 경기의 주도권을 빼앗아버렸죠. 정말 최고의 모습으로요. 경기를 할 때마다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준다는 게 대단해요."

- 다른 인터뷰에서 흥미로운 얘기를 하셨는데요. 다니엘에게 체급을 높이자는 얘기를 했다고요?
"네. 하지만 그는 헤비급으로 올라가는 걸 원치 않더군요. 동료인 케인 벨라스케즈와의 관계 때문이에요. 헤비급으로 올라가서 경쟁하더라도 케인이 돌아오면 벨트 도전을 하지 않을 수도 있어요. 그가 원한다면 말이죠. 스티페와 다니엘의 경기는 아주 흥미로울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