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데이너 화이트의 운명적 행보, UFC와의 만남

 

NEW YORK, NY - NOVEMBER 10:  (L-R) Opponents Eddie Alvarez and Conor McGregor of Ireland face off during the UFC 205 press conference inside The Theater at Madison Square Garden on November 10, 2016 in New York City. (Photo by Jeff Bottari/Zuffa LLC)
브루클린 - 한 때 데이너 화이트는 보스턴에서 정직한 방법으로 돈을 벌며 자신의 삶에 대한 고민을 했었던 20대 청년이었다. 메사추세츠 대학교에 지원해 두 학기를 다녔다. 학교생활이 맞지 않았던 화이트는 뉴 잉글랜드 지방을 돌아다니며 이 직장 저 직장을 전전했다.

퀸시 마켓에서 엎어지면 코 닿을 곳에 있는 블랙 로즈라는 클럽에서 신분증을 검사하고 만취 손님들을 걸러내는 경호원으로 일하기도 했다. 보스턴 호텔의 사환으로 일하기도 했다. 도로포장 업체에서 5년간 육체노동을 하기도 했다. 아마추어 복싱 선수였던 화이트가 경험한 부업을 전전한 경험은 선수를 꿈꾸는 이에게는 교훈으로 받아들여졌다.
1990년대 초반, 사우스 보스턴에서 일어난 일이다. 보스턴 항 근처의 깊은 역사를 자랑하는 이 지역은 관광객을 보기 힘든 곳이다. 해당 지역의 관광담당 부서는 사우스 보스턴 지역을 홍보하는 책자를 배포하지 않았다. 악명 높은 조직 폭력배 화이티 벌거가 군림하던 시절, 생존을 위한 방편이었다.

“사우스 보스턴에서 지냈다. 사우스 보스턴이 여전히 사우스 보스턴이었던 시절이었다”

버팔로뉴스 영어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