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데릭 루이스 "올리닉은 딱 예상했던 대로였지"

베테랑 파이터인 알렉세이 올리닉이 이변을 일으켜 60승을 달성하는 드라마는 완성되지 못했다. 데릭 루이스는 라운드 초반 기습적으로 러시하는 전술로 빈틈을 만들어내 결국 2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루이스에 따르면 상대 파악이 적중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그는 "올리닉은 우리가 예상했던 대로 정확히 움직였다. 그래서 내게 유리하게 작용했다. 압박해야 했을 뿐인데, 그의 스타일 상 머리를 움직이지 않아 내가 던진 타격이 무엇이든 얹힐 것 같았다. 모든 게 우리가 얘기한 그대로 됐다"고 말했다. 

루이스는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체중을 줄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많이 발전했다고 보지만 여전히 내가 있어야 할 곳에 있지 않다. 지금 체중으로 싸우기엔 불편하다. 15~20파운드를 줄여야 한다. 돌아오면 난 이 체급이 문제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번 대회에서 그의 체중은 265파운드였다.

현재 헤비급 랭킹 4위인 그가 올리닉을 꺾고 3연승을 거둔 만큼 다음 경기는 타이틀 도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비중 있는 일전이 될 전망이다. 3위 커티스 블레이즈, 5위 주니어 도스 산토스 등이 그의 라이벌이다. 
 
루이스는 "올해 말까지 245~250 파운드가 되길 바라고 있다. 그 체중으로 가면 행복할 것"이라며 "12월에 누구든 이긴다면 다음 타이틀 도전자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