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돌풍의 중국 여성파이터

중국인 여성 파이터 장 웨일리는 동아시아인 최초로 UFC 챔피언에 등극했다. 지난해 8월 제시카 안드라데를 꺾고 스트로급 정상에 올랐으며, 지난 3월에는 요안나 예드제칙의 도전을 힘들게 막아내고 첫 방어전을 완수했다.

여성부 스트로급의 중국인 파이터는 장 웨일리만 있는 게 아니다. 장 웨일리와 동갑내기인 얀 시아오난도 차곡차곡 승수를 쌓으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둘은 UFC에서 나란히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기록을 보면 공통점이 적지 않다. 장 웨일리와 얀 시아오난 모두 옥타곤에서 5승씩을 거둬들였다. 2017년 UFC에 입성한 얀 시아오난은 안젤라 힐, 카롤리나 코발키에비츠 등을 꺾었고, 장 웨일리는 티샤 토레스, 제시카 안드라데 등을 물리쳤다.

둘은 UFC에 진출하기 한국 무대에서 활동한 경험이 있다. 장 웨일리가 TFC에서 활동했다면, 얀 시아오난은 로드FC에서 뛰어 2승 1무효를 기록했다. 로드FC에서의 세 번째 경기를 치른 뒤 곧바로 UFC와 계약했다.

커리어에서 각각 1패를 기록 중인 것도 둘의 공통점이다. 장 웨일리는 2013년 MMA 데뷔전에서 판정패했으며, 얀 시아오난은 2010년 자신의 세 번째 경기에서 처음으로 쓴잔을 마셨다. 둘 모두 데뷔 초기에 패배를 경험했다.

방식에선 차이가 있다. 상대적으로 UFC에 늦게 데뷔한 장 웨일리가 화끈한 경기력으로 정상까지 빠르게 도달한 반면 시아오난은 화려하진 않지만 안정적이고 꾸준하다. 5승을 전부 판정으로 따냈다.

이제 얀 시아오난도 정상으로 다가갈 본격적인 행보를 걷는다 랭킹 8위에 올라 있는 얀 시아오난은 오는 8일(한국시간) UFC FIGHT NIGHT 182에서 랭킹 4위 클라우디아 가델라와 대결한다. 승리하면 타이틀 전선에 합류가 가능하다.

가델라는 예전보다 랭킹이 소폭 내려가 있지만 여전히 스트로급을 대표적인 강호라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 최근에는 란다 마르코스와 안젤라 힐을 차례로 이겼다. 레슬링과 주짓수에서 강점을 나타낸다.

한편 UFC FIGHT NIGHT 182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UFC APEX에서 열린다. 이 대회의 메인이벤트는 티아고 산토스 대 글로버 테세이라의 라이트헤비급 경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