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도널드 세로니 4위로 껑충…라이트급 컨텐더 복귀

도널드 세로니가 라이트급의 정상 재도전을 향해 빠르게 전진하고 있다.

7일(한국시간) 발표된 UFC의 공식 랭킹에 따르면, 세로니는 8위에서 4계단을 상승하며 4위에 안착했다.

지난 주말 열린 UFC FIGHT NIGHT 151이 적용된 결과다. 대회의 메인이벤트에서 세로니는 시종일관 우위를 점한 끝에 알 아이아퀸타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이 경기에서 자신이 가지고 있던 UFC 최다승과 최다 넉다운 기록을 경신했다. 아이아퀸타는 6위로 떨어졌다.

약 3년간 웰터급에서 경쟁하다가 라이트급으로 돌아온 세로니는 불과 두 경기 만에 톱5에 다시 진입했다. 지난 1월 복귀전에서는 신성 알렉산더 에르난데스에게 첫 KO패를 안기며 클래스를 증명한 바 있다.

세로니는 이제 큰 경기를 바라본다. 경기 후 그는 코너 맥그리거와의 대결 또는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의 타이틀전을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로니는 2015년 랭킹 1위로서 라이트급 타이틀에 도전했다가 하파엘 도스 안요스에게 패한 바 있다. 

또 페더급의 오랜 강호 컵 스완슨을 꺾는 저력을 보여준 페더급의 신예 셰인 버고스는 랭킹 진입에 성공했다. 13위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또 여성부 밴텀급의 메이시 치아슨은 4계단을 상승하며 처음으로 10위에 등극했다. 그는 경기에서 사라 모라스에게 2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P4P 랭킹은 변함이 없다. 헤비급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가 1위,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존 존스가 2위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 헨리 세후도, 맥스 할로웨이가 그 뒤를 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