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에드워즈, 우스만 또 이겼다

리온 에드워즈(31∙영국)가 영국 홈 관중 앞에서 다시 한번 카마루 우스만(35∙미국)을 꺾고 챔피언의 자격을 증명했다.  

에드워즈는 1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O2 아레나에서 열린 UFC 286: 에드워즈 vs 우스만 3 메인 이벤트 웰터급 타이틀전에서 우스만을 머저리티 판정(48-46, 48-46, 47-47)으로 제압했다. 

의심을 잠재웠다. 에드워즈가 챔피언이었지만 여전히 우스만의 우세를 점치는 사람들이 많았다. 에드워즈는 지난해 8월 UFC 278에서 경기 종료 1분 전 패색이 짙은 상황에서 우스만에게 역전 헤드킥 KO승을 거뒀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막판 KO가 운이었다며 에드워즈를 의심했다. 하지만 이번 승리로 에드워즈는 챔피언 지위를 공고히 했다. 

원거리 보디킥과 레그킥으로 우스만을 무력화시켰다. 우스만은 지난 KO패의 기억을 씻어내지 못한 듯 특유의 저돌적인 압박을 보여주지 못했다. 에드워즈는 좌우로 활발히 돌며 원거리 공격으로 우스만의 체력을 빼놓았다. 

3라운드에 반전의 기회가 왔다. 2라운드를 내리 뺏긴 우스만은 보다 적극적으로 레슬링 압박을 걸었고 테이크다운을 내줄 위기에 처한 에드워즈는 철창을 잡고 위기를 모면했다. 이에 허브 딘 레퍼리는 바로 1점 감점을 줬다. 이와 함께 우스만이 지속적인 압박으로 3라운드 우세를 점하며 승부는 단숨에 원점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에드워즈가 다시 침착하게 레슬링을 방어하고 타격에서 우위를 이어가며 4~5 라운드에서 앞섰다. 결국 에드워즈가 머저리티 판정승으로 타이틀 1차 방어에 성공했다.  

에드워즈는 UFC 최다 연승 2위(15연승) 기록을 보유한 레전드 우스만을 연이어 두 번 이김으로써 웰터급에 새로운 시대가 왔음을 알렸다.  

에드워즈는 “나는 테이크다운을 방어하고, 더 깔끔하게 타격을 적중시켰고, 우스만의 다리를 망가뜨렸다. 하지만 우스만을 인정한다.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경기였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생애 최초 2연패를 기록한 우스만은 부활을 다짐했다. 그는 “내가 충분히 이길 만했다고 생각하지만 접전이었다. (에드워즈가) 훌륭한 게임플랜을 보여줬다. 처음부터 말했지만 에드워즈와 다시 만날 거란 걸 알고 있었다. 나는 끝나지 않았다. 에드워즈와 다시 만날 거다”라고 말했다. 

현장에는 UFC 웰터급 랭킹 2위 콜비 코빙턴(35∙미국)이 나타나 에드워즈를 도발했다. 

하지만 에드워즈의 시선은 다음 달 싸우는 랭킹 11위 호르헤 마스비달(38∙미국)과 5위 길버트 번즈(36∙브라질)에게로 향했다. 에드워즈는 먼저 “그는 거의 2년간 싸우지 않았다. 그 누구와도 싸우지 않았다”며 코빙턴에 대한 거절의사를 밝혔다. 이어 “(UFC 287이 열리는) 마이애미로 가서 마스비달과 번즈가 어떻게 싸우나 살펴볼지도 모르겠다”고 전했다. 

뒤이어 UFC 라이트급 챔피언 이슬람 마카체프(31∙러시아)도 SNS에 “10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에드워즈와 싸우고 싶다”고 웰터급 타이틀 도전 의사를 밝혔다. 

한편 코메인 이벤트에서는 라이트급 랭킹 3위 저스틴 게이치(34∙미국)가 6위 라파엘 피지예프(30∙아제르바이잔)를 머저리티 판정(29-28, 29-28, 28-28)으로 꺾었다. 두 선수는 치열한 난타전을 벌여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보너스 5만달러(약 6500만원)를 수상했다. 

게이치는 “정말 이런 (혈전을) 치르고 싶지 않았다”며 “(피지예프는) 완벽한 댄스 파트너였다”고 상대를 칭찬했다. 이어 “테이크다운도 했다. 이제 모두가 입을 다물라”며 자신이 질 거라고 예상한 사람들에게 일침을 날렸다. 

어느덧 노장 반열에 들어선 게이치는 “한 번 더 타이틀 도전에 나서겠다. 하지만 앞으로 오래 활동하진 않겠다”고 마지막 도전 의사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