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가브란트 對 미즈가키 합류, 베일 벗는 UFC 202

 


밴텀급 7위까지 치고 올라온 신성 코디 가브란트의 상승세는 언제까지 이어질까.

가브란트가 이번에는 장기간 강자로 활동 중인 일본의 미즈가키 타케야와 격돌한다. 오는 8월 21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02가 그 무대다.

가브란트는 아직 10전이 채 되지 않은 신인이다. 그러나 그는 최근 UFC 밴텀급에서 가장 핫한 파이터로 꼽힌다. UFC에서만 4승을 기록 중이며, 총 9승 무패의 무결점 전적을 이어가고 있다. 그 중 8승을 KO(TKO)로 장식했다.

특히 최근 토마스 알메이다를 꺾으며 주가가 폭등했다. 당시 경기는 밴텀급 최고 유망주간의 맞대결이었는데, 사실 가브란트는 언더독의 입장이었다. 알메이다는 21승 무패를 기록 중인 브라질의 신성으로 매 경기 상당한 화력을 과시했다.

그러나 가브란트는 그런 알메이다를 불과 3분이 채 되기 전에 잠재웠다. 초반부터 자신감 넘치는 움직임으로 적극적으로 공격한 끝에 펀치 KO승을 거뒀다. 현 챔피언 도미닉 크루즈와 "10번을 붙으면 다 이길 수 있다"고 말할 정도로 자신감이 넘친다.

이번에 맞붙는 미즈가키는 톱10에서 오래 활동한 파이터로 현재는 11위에 랭크돼있다. 2009년 WEC에 진출해 3승 3패를 기록한 뒤 단체가 UFC로 흡수되며 전장을 옮긴 경우로, UFC에서 5연승을 거두며 5위까지 올라선 바 있다. 도미닉 크루즈와 알저메인 스털링에게 패하며 주춤했으나 지난해 9월 조지 루프를 꺾고 한 숨을 돌린 상태다.

미즈가키는 "오래만의 출전인데 큰 기회가 온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가브란트는 인기가 높고 실력도 인정받고 있는 선수다. 그를 꺾고 타이틀 도전에 한 발 내딛고 싶다. 위험한 상대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여러 빅매치가 결정되며 팬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UFC 202는 가브란트와 미즈가키의 대결 추가로 더 탄탄한 대진을 갖추게 됐다.

UFC 202는 현재까지 8개 대진이 확정된 상태다. 메인이벤트는 네이트 디아즈 대 코너 맥그리거의 2차전이고, 앤서니 존슨 대 글로버 테세이라의 라이트헤비급 대결이 코메인이벤트로 치러진다.

바로 밑에는 데미안 마이아-카를로스 콘딧, 닐 매그니-김동현, 릭 스토리-도널드 세로니의 쟁쟁한 웰터급 대진이 받쳐주고 있다. 또 국내 웰터급 파이터 임현규는 1년 3개월 만에 복귀해 러시아의 술탄 알리예프와 대결한다.

UFC 202
일시: 2016년 8월 21일
장소: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
국내중계(예정): SPOTV, 네이버스포츠, 아프리카TV 생중계

[웰터급매치] 네이트 디아즈 vs. 코너 맥그리거
[라이트헤비급] 앤서니 존슨 vs. 글로버 테세이라
[웰터급매치] 데미안 마이아 vs. 카를로스 콘딧
[웰터급매치] 닐 매그니 vs. 김동현
[웰터급매치] 릭 스토리 vs. 도널드 세로니
[밴텀급매치] 코디 가브란트 vs. 미즈가키 타케야
[웰터급매치] 임현규 vs. 술탄 알리예프
[웰터급매치] 알베르토 우다 vs. 마빈 베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