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가델라 vs 코발키에비츠, UFC 212에서…스트로급 2인자는?

 


여성부 스트로급의 두 강자, 클라우디아 가델라와 카롤리나 코발키에비츠가 오는 6월 맞선다.

가델라와 코발키에비츠는 6월 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제네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12에서 격돌한다.

타이틀 도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실상의 스트로급 2위 결정전이다. 두 선수 모두 챔피언 요안나 예드제칙에게 유일하게 패했으며 현재 가델라가 랭킹 1위, 코발키에비츠는 2위에 위치해있다.

가델라는 예드제칙과 두 차례 대결했다. 먼저 2014년 UFC 두 번째 경기에서 예드제칙을 만나 좋은 승부를 벌였지만 아쉽게 패한 바 있다. 당시 2:1 판정이 나왔는데, 결과를 두고 판정이 석연치 않았다는 의견이 많았을 정도로 논란이 있었다.

지난해 7월엔 TUF 23의 코치로 경쟁한 뒤 피날레에서 다시 도전했으나 근소한 차이로 승리를 내줬다. 초반 레슬링으로 압박하는 듯 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예드제칙이 살아났다.

코발키에비츠는 예드제칙과 같은 폴란드 출신으로, 2015년 말 UFC에 데뷔해 빠르게 부상한 신흥 강자다. 란다 마르코스, 헤더 조 클락, 로즈 나마유나스를 차례로 꺾은 뒤 지난해 말 챔피언 예드제칙에게 도전했었다. 가델라가 레슬러라면 코발키에비츠는 타격가다.

현 챔피언 예드제칙은 가델라와 코발키에비츠를 포함한 컨텐더들을 꺾어나가며 현재 4차 방어에 성공한 상태로, 5월 UFC 211에서 제시카 안드라데를 상대로 5차 타이틀 방어를 타진한다.

한편 UFC 212의 메인이벤트는 조제 알도 대 맥스 할로웨이의 페더급 통합 타이틀매치다. 알도는 최근 경기에서 프랭키 에드가를, 할로웨이는 앤서니 페티스에게 승리했다. 10연승의 파죽지세 행보를 걷고 있는 할로웨이가 알도를 상대로 어떤 경기를 펼칠지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