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강경호, 오늘 전역…"인내한 시간, 복귀전서 폭발시킬 것"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가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왔다.

강경호는 경기도 양평 59 탄약대대에서 오늘 전역을 신고했다. 2015년 3월 10일 입대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당초 강경호는 춘천 102 보충대에서 조교 생활을 했었으나 부대가 해체되면서 지난 11월 초 전출된 바 있다.

UFC를 통해 강경호는 "혹시나 하는 생각도 있었지만 부대 앞엔 역시 한 명도 없었다. 부사관으로 재입대를 해야 하나보다"고 너스레를 떤 뒤 "마음이 홀가분하고 하고 싶은 것을 맘껏 할 수 있다는 생각에 행복하다. 자유의 소중함을 알았고 인내하는 법도 배웠다. 또 내가 하는 일이 얼마나 소중하고 위대한 지도 깨달았다"고 전역 소감을 밝혔다.

2012년 한국인으로는 네 번째로 UFC와 계약한 강경호는 초반 1패 1무효로 부진했으나, 시미즈 슈니치와 타나카 미치히로를 차례로 꺾으며 살아났다. 타나카와의 경기는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에 선정되기도 했다. UFC와의 계약은 3경기가 남은 상태며, 입대하면서 기간이 2년 연장됐다.

"1월부터 본격적으로 운동할 계획이다. 몸 상태가 빨리 올라오면 앞당겨질 수도 있지만, 2년간 운동을 하지 못한 만큼 몸만들기에 시간을 들여 내년 하반기 복귀할 생각을 하고 있다"는 강경호는 "UFC를 볼 때마다 경기를 너무 갖고 싶었다. 긴 시간동안 참아온 것들을 내년 복귀전에서 폭발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007년 종합격투기에 데뷔한 강경호는 스피릿MC와 일본의 여러 단체에서 활동한 뒤 2011년부터 ROAD FC에 몸담았다. 2012년 밴텀급 초대 챔피언에 오르자마자 UFC에 입성했다. 총 전적은 13승 7패 1무효.

강경호의 전역으로 순수 한국인 UFC 파이터는 총 10명이 됐다. 강경호, 곽관호(이상 밴텀급), 정찬성, 최두호(이상 페더급), 김동현B, 방태현(이상 라이트급), 김동현, 임현규(이상 웰터급), 양동이(미들급), 함서희(여성부 스트로급)가 바로 그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