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그랜트 도슨, 첫 메인이벤트

UFC 무패 신예 그랜트 도슨(29∙미국)이 생애 첫 메인 이벤트에 출전한다. 

UFC 라이트급(70.3kg) 랭킹 10위 도슨은 오는 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 에이팩스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도슨 vs 그린’ 메인 이벤트 5라운드 경기에서 ‘노 가드 도발’로 유명한 베테랑 바비 그린(37∙미국)과 맞붙는다.  

UFC 9연속 무패를 달리며 라이트급 랭킹 10위에 오른 도슨의 첫 메인 이벤트다. 그는 2017년 오디션 대회인 제1회 데이나 화이트의 컨텐더 시리즈(DWCS)를 통해 UFC에 입성한 뒤 8승 1무를 기록하고 있다. 어릴 때부터 수련한 레슬링을 통해 상대를 질식시키는 게 주특기다. 

도슨은 5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난 UFC 챔피언이 되고 싶고, UFC 챔피언이 되려면 언젠가 메인 이벤트에서 싸워야 한단 걸 알고 있다”며 “이제 UFC가 날 메인 이벤트에 세웠으니 필요하다면 5라운드까지 싸울 수 있단 걸 보여줘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상대 그린은 46전(30승 1무 14패 1무효) 베테랑으로 노 가드 도발로 유명한 파이터다. 도발에 말려 달려든 상대에게 카운터 펀치를 날려 관중을 열광시킨다. 지난 7월 전 UFC 라이트급 잠정 챔피언 토니 퍼거슨(39∙미국)을 암트라이앵글 초크로 피니시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도슨은 베테랑 그린을 물리치고 그의 인지도를 흡수하고자 한다. 그는 “솔직히 말해 그린전 승리는 톱15 랭커 몇몇 선수들에 대한 승리보다 내 커리어에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본다. 그는 대단한 스타 파워가 있는 거물급 베테랑”이라며 기대를 드러냈다. 

반면 그린은 도슨이 누군지조차 모른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도슨의 이름을 들어본 적조차 없다. 그건 경기 스타일 때문이다. 그는 지루하게 싸운다”고 혹평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내게 훨씬 더 중요한 도전은 이 지루한 친구를 흥미진진하게 만들 수 있냐는 거다. 그게 진짜 싸움”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대회 코메인 이벤트에서는 미들급(83.9kg) 하드 펀처들의 대결이 펼쳐진다. UFC 2연속 KO승을 달리고 있는 떠오르는 신예 조 파이퍼(27∙미국)와 100% KO율을 자랑하는 압둘 라자크 알하산(38∙가나)이 격돌한다. 파이퍼는 화끈한 경기 스타일로 데이나 화이트(54∙미국) UFC 최고경영자(CEO)가 신예 파이터들의 롤모델로 제시할 만큼 큰 기대를 받고 있다.  

UFC 파이트 나이트: 도슨 vs 그린 메인카드는 오는 10월 8일(일) 오전 8시부터 tvN SPORTS와 티빙(TVING)을 통해 생중계된다.  

■ UFC 파이트 나이트: 도슨 vs 그린

메인카드 (tvN SPORTS/TVING 오전 8시) 
[라이트급] #10 그랜트 도슨 vs 바비 그린 
[미들급] 조 파이퍼 vs 압둘 라자크 알하산 
[웰터급] 알렉스 모로노 vs 와킨 버클리 
[라이트급] 드류 도버 vs 리키 글렌 
[페더급] 알렉산더 헤르난데스 vs 빌 알지오 

언더카드 (UFC 파이트패스 오전 5시) 
[라이트헤비급] 필리페 린스 vs 이온 쿠텔라바 
[여성 스트로급] 카롤리나 코발키에비치 vs 디아나 벨비타 
[밴텀급] 아오리치렁 vs 조니 무뇨즈 
[여성 스트로급] 바네사 드모풀로스 vs 무라타 카나코 
[플라이급] 네이트 매니스 vs 마테우스 멘도사 
[여성 플라이급] 몬타나 데 라 로사 vs J.J. 올드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