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길버트 번즈 "곧 돌아와 챔피언에"

길버트 번즈는 지난 14일(한국시간) UFC 258에서 카마루 우스만에게 패한 뒤 눈물을 쏟았다. 이 순간을 오래 기다렸지만 챔피언 등극의 꿈은 좌절됐다. 유리하던 풀어가던 상황에서 역전 KO패해 마음은 더 쓰라렸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그는 "이건 내가 원했던 게 아니었다. 너무 흥분한 것 같다. 타격을 입히자마자 내 친구 코디 가브란트처럼 미쳐버렸다. 이게 두 번째다. 댄 후커와 싸웠을 때도 같은 실수를 범했다. 너무 흥분했다"라고 패인을 진단했다.

이어 "챔피언이 되기 위해서는 스스로의 통솔이 필요하다. 난 내 친구 코디 가브란트를 너무 존경한다. 그와 똑같은 길을 걸은 것 같다. 우스만이 충격을 받을 것을 보자마자 전략을 잊고 달려들었다. 챔피언이 되려면 그런 실수는 용납되지 않는다"고 돌아봤다.

번즈와 우스만은 한솥밥을 먹던 팀 동료였으나 대결이 확정된 뒤 우스만이 팀을 이탈하며 갈라섰다. 하지만 그는 우스만에게 대해 악의가 전혀 없으며, 우스만이 팀으로 돌아오기를 바란다.

"이건 테니스가 아니다. 축구도 아니다. 싸움이다"며 난 그를 많이 존경한다. 그에 대해 나쁜 말은 절대 하지 않을 것이다. 난 그의 딸과 가족 모두를 안다. 난 두어번 그와 좋은 것을 주고받은 적도 있다. 하지만 전장에선 얼굴은 보이지 않는다. 그냥 끝내려고 할 뿐이다"고 했다.

이어 "우스만은 팀을 떠났다. 그들이 관계를 접어야겠다고 판단했던 모양이다. 난 우리의 관계가 아직 끝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직 두 세명은 감정이 남아있지만 우스만과 헨리 후프트, 다른 코치들이 함께 했으면 좋겠다. 난 드라마를 원하지 않는다.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번즈는 오래 쉴 생각이 없다. 이번에 원하는 결과를 만들지 못했으나 가급적 빨리 돌아와 다시 정상에 도전할 생각을 밝혔다. 

"지금 상황을 보자면, 나도 로비 라울러처럼 하고 싶다. 내가 잘못 알고 있는 게 아니라면, 그는 조니 헨드릭스에게 패한 뒤 몇 주 뒤 돌아와 다시 싸웠고 챔피언이 된 유일한 남자였다. 그게 바로 내가 하고 싶은 것"이라는 번즈는 "2~3주 정도일까. 회복되는 대로 데이나 화이트 대표에게 연락하겠다. 당신도 이미 알고 있지 않나. 난 할 일이 많다. 지금 이 경기 영상을 두세 번 보고 노트에 적을 것이다. 난 일을 절대 멈추지 않는다"며 의지를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