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김동현 "나보다 열심히 했다면 이겨도 좋다"

 


2016년 한국인 UFC 파이터의 마지막은 맏형 김동현이 장식한다. 31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UFC 207에 출전해 11위 타렉 사피딘과 대결한다.

경기를 갖기까지 우여곡절이 적지 않았다. 지난해 서울 대회를 준비하던 중 허리 부상을 입은 김동현은 한동안 재활에 전념해야 했다. 이후에는 상대와 자신의 부상으로 두 번이나 경기가 취소되는 불운을 겪었다.

훈련도 이전과 차이가 있었다. 지금까진 경기 3개월 전부터 늘 양성훈 감독과 머리를 맞대고 하나씩 만들어갔지만, 올해의 경우 같은 비슷한 시기에 동료들의 경기가 집중돼 있는 탓에 손발을 맞출 시간이 적었다.

그러나 문제는 없다고 자신한다. "이보다 안 좋은 환경에서도 충분히 훈련을 했었기에 불만은 없다"는 김동현은 "어차피 경기 준비는 계속 해왔다. 지난 달, 지지난 달에만 한 게 아니다. 지금까지 해온 훈련이 축적되고 그것이 경기에서 발휘된다고 생각한다. 이번엔 미국에 일찍 와서 감독님과 집중해서 하고 있는데 그것도 나쁘지 않다"고 했다.

함서희, 김동현B, 최두호의 경기를 위해 한동안 해외에서 지낸 양 감독은 UFC 206이 열린 다음날 캐나다에서 라스베이거스로 날아왔고, 김동현도 양 감독의 일정에 맞췄다.

김동현은 이번 경기를 두고 "일상의 연속이자 생활의 일부"라고 말한다. 선수로 활동한 지 12년이 넘었고, UFC에서만 16전을 뛰며 같은 과정을 충분히 겪은 그였다. 경기 전이면 실전 같은 스파링을 매일 10회 이상 소화한다.

그런 경험 덕에 평정심을 유지하면서 훈련에 집중할 수 있다. 과거와 달리 승리에 집착하기보다는 가진 기술을 다 보여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렇다고 자신이 없진 않다. 12승이면 웬만한 선수를 만나도 절대 두렵지 않을 경험이다.

김동현은 "나보다 기술적인 수준이 높거나 잘 한다면 이겨도 좋다. 하지만 난 누구보다 열심히 해왔고 자신 또한 있기에 안 진다"며 "연습할 정도의 기량만 나와 준다면 문조건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준비한 것을 실천하는 것에 포커스를 맞췄다"고 설명했다.

혈기왕성할 땐 선수로서의 실적이 전부다. 그러나 많이 싸우고 성장하면서 김동현이 바라보는 시야도 넓어졌다. 그는 승리를 통해 40세 이후를 하나씩 준비하려 한다.

"지난 1년 동안 난 실업자였다. 나와 가족을 위해 무조건 이겨야 한다. 이기면 이번 겨울이 따듯할 것이고, 내가 이루려는 목표 역시 3년은 앞당겨질 수 있다. 여러 가지 긍정적인 결과가 예상된다"는 게 김동현의 말이다.

한편 이번 대회의 메인이벤트는 아만다 누네스-론다 로우지의 여성부 밴텀급 타이틀매치, 코메인이벤트는 도미닉 크루즈-코디 가브란트의 밴텀급 타이틀매치다. 김동현은 언더카드 5경기에 배치됐다. SPOTV가 이번 대회를 생중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