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김동현 "올해 마지막으로 불태울 것"…타이틀 도전에 승부

 


모든 선수들의 꿈은 챔피언 등극이며, 그것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그래서 누구나 자신보다 높은 위치에 있는 선수와 싸우길 원한다. 상위랭커를 이길 경우 상대의 위치까지 단번에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경기를 보통 '기회'라고 표현한다.

그러나 김동현은 달랐다. 톱10 내에서 활동하는 만큼 충분히 욕심을 내 볼만 한데, 그는 서두르지 않았다. 상위랭커와의 대결보다 승리를 이어가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활동했다.

불과 약 1개월 전까지만 해도 "계속 10위 안에 머물다 보면 자연스럽게 기회는 온다고 본다. 먼저 치고 올라간 선수가 경쟁에서 밀려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으며, 누군가가 새롭게 10위권으로 진입하기엔 벽이 너무 두텁다. 난 패할 때까지 타이틀 도전에 대한 목표의식이나 동기부여를 절대 잃지 않는다. 때를 노린다"고 말했던 그였다.

약 3년 전 10위권에 진입했을 때부터 이 같은 생각을 했다. 상위권 선수들과 붙을 경우 쉽지 않겠다는 생각도 내심 들기도 했다. 그러나 그런 다짐은 지난해 12월 31일 타렉 사피딘과 대결하기 전 까지였다. 김동현은 사피딘에게 승리한 뒤 2017년 승부를 걸어보기로 마음을 바꿨다.

김동현은 "사피딘에게 승리하고 나니 지금까지 상상했던 '그때'가 드디어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톱10 선수 누구든 이길 수 있고, 타격에 좀 더 집중하고 좋은 전략을 준비한다면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열심히 해서 올해 타이틀 도전 욕심을 한번 내보겠다"고 말했다.

김동현은 2017년을 뜨겁게 타오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 앞에서 언급했듯, 타이틀 도전을 위한 본격적인 경쟁을 할 때이기도 하고 적지 않은 나이도 고려했다. 김동현의 올해 한국 나이는 37세, 불혹을 넘겨도 활동은 가능하지만 40대에 정상에 등극하기란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올해와 내년이 파이터 인생에서 마지막을 불태울 수 있는 시기다"는 김동현은 "올해는 다른 것보다 운동에 집중해서 제대로 부딪쳐보자는 생각을 한다. 언제 경기를 가질지, 몇 번을 싸울지 모르지만 마지막 도전이라는 마음으로 한 해를 보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피딘에게 거둔 승리로 김동현은 11개월 만에 랭킹 7위 자리를 탈환했다. 또 3연승 중인만큼 톱10 밖의 파이터와 붙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 챔피언 타이론 우들리-1위 스티븐 톰슨, 5위 도널드 세로니-12위 호르헤 마스비달의 경기는 확정된 상황. 다음 상대로 가능성 있는 선수는 4위 카를로스 콘딧, 8위 닐 매그니, 10위 거너 넬슨 등이다.

김동현은 "개인적으로 원하는 상대는 데미안 마이아. 나에게 패배를 안긴 콘딧도 좋다. 현실적으로는 매그니가 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 같다. 일단은 지켜봐야 알겠지만 나보다 위에 있는 선수면 좋겠다. 복귀 시기는 6월쯤이 좋을 것 같다. 아시아 팬들 앞에서 다시 싸우고 싶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