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김지연, 한국 女파이터 최초 UFC 2연승

 


‘불주먹’ 김지연이 한국 여성파이터 최초로 UFC 2연승 달성에 성공했다.

지난 23일(한국시간) 싱가포르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132에서 김지연은 멜린다 파비앙에게 판정승을 거뒀다.

김지연은 이전과 마찬가지로 우직하게 정면승부를 펼쳤다. 키가 큰 파비앙의 아웃파이팅 운영에 경기가 시원하게 풀리지 않았으나 이따금씩 터지는 강한 펀치로 흐름을 리드했다. 데미지라는 부분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했다.

파비앙은 공격의 적극성이 김지연에 비해 부족했고, 큰 데미지를 입히진 못했으나 로킥과 잽으로 포인트를 쌓아나갔다. 3라운드에는 김지연을 케이지로 압박하며 시간을 보내는 영리한 운영을 선보이기도 했다.

스플릿 디시전에 의해 승부가 갈렸다. 두 명의 부심이 29:28로 김지연의 우세를, 한 명의 부심은 파비앙이 29:28로 승리했다고 채점했다. 경기 후 공개된 채점표에 따르면, 김지연은 세 명의 부심 모두로부터 2라운드에 10점을 받았다. 1라운드는 두 명, 3라운드는 한 명이 김지연에게 10점을 부여했다.

경기 후 김지연은 “충분히 이겼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결과가 발표될 때 확신이 있었다”며 “내 다음 경기는 한국에서 열리기를 바란다. 한국과 아시아를 대표해 기쁘고 부담도 되지만, 난 도전할 준비가 돼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승리로 UFC 공식전적 2승 1패가 된 김지연은 랭킹 진입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여성부 플라이급 12위 안드레아 리는 옥타곤에서 1승, 13위 마라 로메로 보렐라는 1승 1패, 15위 질리안 로버슨은 2승을 각각 기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