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김지연, 미국으로 출국…"불주먹 터트려 첫 승 거둔다"

 


한국인 여성 파이터 김지연이 UFC 첫 승 재도전을 위해 경기가 열리는 미국으로 떠났다.

김지연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11시 15분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출발했으며, 경유지인 디트로이트 공항에서 '결전의 땅' 샬럿행 비행기로 환승한다. 팀 MOB의 권배용 헤드코치와 밴텀급 파이터 손도건이 동행했다.

출국에 앞서 김지연은 UFC.KR과의 전화 통화에서 "경기를 위해 현지에 일찍 넘어가는 것은 처음이다. 보통 출국 전이면 목이 마르고 몸이 힘들었는데, 아직은 시간이 많이 남아서 여유가 있고 실감이 잘 나지도 않는다"며 "잘 준비해서 반드시 첫 승을 거두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지연은 오는 28일 미국 노스 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리는 UFC on FOX 27에 출전해 저스틴 키시와 대결한다.

그동안 밴텀급에서 경쟁했던 김지연은 이번에 플라이급에 데뷔한다. 항상 플라이급이 자신에게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했던 만큼 UFC에 플라이급이 도입되자마자 과감히 체급을 내렸다.

상대인 저스틴 키시는 킥복싱에서 20전을 치른 타격가로 2016년 UFC에 데뷔해 2승 1패를 기록 중이다. 지난 6월 경기에서 펠리스 헤릭에게 첫 패배를 당했다. 당시 옥타곤에서 실례를 한 것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총 전적은 6승 1패.

김지연은 "이번 플라이급 경기는 또 다른 시작으로서, 선수로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며 "신체적인 경쟁력이 생긴 만큼 이번엔 한방 터질 것으로 예상한다. 믿고 볼 수 있는 경기를 펼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한편 UFC on FOX 27의 메인이벤트는 미들급 3위 호나우도 소우자 대 8위 데릭 브런슨의 2차전이다. 2012년 스트라이크포스에서 펼쳐진 1차전에선 소우자가 1라운드 41초 KO승을 거둔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