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김지연, 내달 UFC 싱가포르에서 연승 도전

 

한국인 중 12번째 UFC 계약자이자 유일한 여성부 플라이급 파이터 김지연이 내달 연승 사냥에 나선다.

김지연은 오는 6월 23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32에 출전해 멜린다 파비앙과 대결한다.

약 5개월 만의 경기다. 김지연은 올해 1월 자신의 UFC 두 번째 경기이자 플라이급 데뷔전에서 저스틴 키시를 꺾고 UFC 첫 승을 신고했다. 지난해 6월 데뷔전에선 루시 푸딜로바에게 판정패한 바 있다.

상대인 멜린다 파비앙은 TUF(디 얼티밋 파이터) 26번째 시즌을 통해 UFC와 정식으로 계약한 헝가리 국적 파이터로, 지난해 12월 TUF 26 피날레에서 데안나 베넷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김지연과의 대결에서 첫 승에 재도전한다. 총 전적은 4승 3패 2무.

한편 UFC FIGHT NIGHT 132의 메인이벤트는 도널드 세로니 대 레온 에드워즈의 웰터급매치다. 세로니는 이번 대회에서 UFC 최다승 단독 1위를 타진하며, 에드워즈는 세로니를 꺾고 톱10 진입을 노린다.

라이트헤비급 오빈스 생프루-타이슨 페드로, 여성부 플라이급 제시카 로드 클락-제시카 아이, 웰터급 리징량-아베 다이치의 경기도 예정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