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김지연, UFC 첫승 재도전…1월 28일 플라이급 데뷔


한국인 중 12번째로 UFC와 계약한 여성파이터 김지연이 오는 1월 UFC 첫 승에 재도전한다.

김지연은 1월 28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리는 UFC on FOX 27에 출전해 저스틴 키시와 대결한다.

약 7개월 만의 출전이다. 김지연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옥타곤 데뷔전에서 루시 푸딜로바에게 판정패한 바 있다.

이번부터는 전장이 달라진다. 김지연은 그동안 활동했던 밴텀급을 떠나 최근 신설된 플라이급에서 경쟁한다. 여성부 플라이급은 TUF 26이 기반이 됐으며, 토너먼트 우승자인 니코 몬타뇨가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밴텀급에서 이동하는 선수들이 눈에 띈다. 김지연 외에도 발렌티나 셰브첸코, 알렉시스 데이비스, 리즈 카무치가 체급 하향을 발표한 상태다. 밴텀급 1위 셰브첸코는 플라이급의 유력한 차기 챔피언 후보로 거론된다.

이번 상대인 저스틴 키시는 김지연과 닮은 점이 많은 파이터다. 종합격투기 전 킥복싱 무대에 몸담으며 18승 2패의 전적을 남긴 바 있고, 종합격투기에서 거둔 승리와 패배의 수가 같다. 둘 모두 여섯 번을 이기고 한 번을 졌다.

중학교 시절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체육관을 찾았다는 김지연은 종합격투기를 수련하다 고등학교 3학년 때 복싱으로 전향해 동양 챔피언에 오른 경험이 있다. 종합격투기 전적은 6승 1패 2무, 타격이 장점이지만 서브미션으로도 3승을 따냈다.

한편 김지연이 출전하는 UFC on FOX 27의 메인이벤트는 호나우도 소우자 대 데릭 브런슨의 미들급매치다. 오빈스 생프루 대 일리르 라피티의 대결도 예정돼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