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구스타프손, 홈에서 연승 전망…조성빈 UFC 첫승 긍정적

라이트헤비급 랭킹 2위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이 홈에서 4위 앤서니 스미스를 무난히 이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UFC FIGHT NIGHT 153을 이틀 앞둔 30일(이하 한국시간) 현재 미국 내 13개 베팅 업체의 평균 배당에 따르면 구스타프손 -305, 스미스 +245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5월 13일 오픈했을 때보다 차이가 더 벌어졌다. 당시 오즈메이커는 구스타프손 -240, 스미스 +180의 초기 배당을 산정했다. 이후 시간이 흐르면서 격차가 꾸준히 벌어졌고, 지난 24일부터 현 배당이 유지되는 양상이다. 

현재 배당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구스타프손에게 30500원을 걸어야 10000원의 수익이 발생하고, 스미스에겐 10000원을 베팅하면 24500원의 수입을 올릴 수 있다.

구스타프손의 배당을 백분율로 환산하면 75.30%다. 100명의 배팅 참가자들이 같은 금액을 걸었을 때 약 75명이 구스타프손의 승리를 선택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납득이 가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같은 타격가인데 체격 조건에서 구스타프손이 우세하고, 테이크다운 능력에서도 앞선다는 평가를 받는다. 구스타프손의 신장은 196cm, 스미스는 191cm다. 

무엇보다 지금까지 라이트헤비급에서 경쟁하며 증명한 것만 보더라도 구스타프손의 승리에 힘이 실린다. 또 경기가 열리는 장소는 스웨덴 스톡홀름. 스미스는 구스타프손의 안방에서 싸워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스미스는 미들급에서 활동하다 2018년 라이트헤비급으로 체급을 올려 3연승한 뒤 지난 3월 챔피언 존 존스에게 패했다. 복귀전에서 강한 상대를 만났지만, 패했음에도 좋은 기회를 잡았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UFC 데뷔에 나서는 조성빈은 근소한 차이로 탑독을 점하고 있다. 현재 조성빈 -146, 다니엘 테이머 +122를 나타내고 있다. 초기 배당은 조성빈 -195, 테이머 +155였다. 둘의 경기는 메인카드 1경기로 치러진다.

UFC FIGHT NIGHT 153은 2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메인카드는 한국 시간으로 새벽 2시부터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