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하빕 "게이치 100번 넘길 준비"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다가오는 저스틴 게이치와의 대결에서 재차 레슬링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하빕은 21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UFC 254 기자회견에서 '다케스탄의 레슬링과 미국식 레슬링의 차이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큰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게이치가 레슬링을 하는 것을 안다. 25분간의 레슬링에 대해 걱정한다. 난 오늘 코미어에게 '지난 미오치치와의 싸움에서 넌 그의 다리를 잡아 한 번 넘어트렸다. 미오치치는 빠르게 일어섰고 그걸로 끝이었다'고 말했었다. 나와 코미어의 차이는 크다"고 말했다.

코미어는 미국 엘리트 레슬러 출신으로 두 차례 올림픽 무대를 경험한 바 있다. 게이치는 무자비함이 다케스탄 레슬링의 두드러지는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게이치 역시 레슬러 출신이지만 계속되는 자신의 테이크다운 포인트를 예상한다.

"내가 넘어트리려 할 때 게이치가 한 번 방어한다면, 난 밤새도록 할 것"이라며 집요한 레슬링 공격을 예고한 하빕은 "이것이 미국 레슬링과 다게스탄 레슬링의 큰 차이점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탈출하면 좋겠지만, 난 잡으면 조금 달라진다. 게이치가 포이리에와 맥그리거, 그리고 다른 상대들보다 레슬링을 잘한다고 생각하지만 조금 힘들 것 같다. 난 그를 100번 넘어트릴 마음의 준비를 끝냈다. 재밌는 토요일 밤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UFC 254는 오는 25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다. 하빕 대 게이치의 라이트급 통합타이틀전이 대회의 메인이벤트다. 한국인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정다운은 이 대회에서 3연승을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