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함서희, 13cm 신장 열세 극복하고 UFC 첫 승리

 


한국인 최초의 여성 UFC 파이터 함서희가 옥타곤에서 귀중한 첫 승리를 챙겼다.

함서희는 28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서울에 출전해 코트니 케이시에게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이번 경기는 UFC 여성부 스트로급 최단신 대 최장신의 대결이었다. 함서희의 신장이 157cm인데 비해 케이시의 신장은 이보다 13cm나 큰 170cm였다. 데뷔전에서 신장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던 함서희에겐 시험 무대와도 같았다.

예상대로 힘든 경기였다. 케이시는 함서희보다 체격이 훨씬 클 뿐 아니라 근력에서도 우위를 점했다. 함서희는 음악에 몸을 맡기고 홈 팬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채 싸웠지만 옥타곤을 돌며 기습적으로 러시하는 케이시의 아웃파이팅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2라운드도 초반은 1라운드와 비슷했다. 그러나 함서희는 경기를 신중하게 운영하며 카운터펀치를 적중시키는 등 포인트에서 조금씩 우위를 점해나갔다. 특히 왼발 미들킥이 조금씩 통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그리고 함서희는 3라운드에 들어 더욱 적극적으로 미들킥을 구사하며 경기를 리드해나갔다. 미들킥이 통하자 이어진 펀치 연타도 점점 먹히며 흐름이 완전히 바뀌었다. 케이시는 단신 함서희의 미들킥에 고전하며 결국 경기를 끝내야 했다.

경기가 끝나자마자 두 선수 모두 승리를 확신한다는 듯 주먹을 불끈 쥐었다. 그러나 브루스 버퍼에 의해 발표된 판정은 모두의 예상을 빗나가지 않았다. 세 명의 부심 전원이 29대 28로 함서희의 승리로 채점했다.

함서희는 승리가 확정되자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아름다운 밤입니다. 상대가 생각보다 타격이 강해 당황했다. 그러나 질 수 없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UFC에 입성하기 전 함서희는 세계적인 아톰급 강자였다. 쥬얼스에서 챔피언에 오르며 세계랭킹 2위까지 올랐다. 그러나 UFC 진출을 위해 체급을 올렸고, 데뷔전에서는 조앤 칼더우드에게 판정패한 바 있다. 이번 승리로 함서희의 전적은 17승 6패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