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홀리 홈: 새로운 세계 챔피언

UFc 193 대회 메인이벤트 결과

UFC 사상 가장 큰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는 UFC 사상 최대의 이변이 일어난 장소이기도 했다. 호주 멜버른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UFC 193 대회에서 홀리 홈이 론다 로우지를 토요일 밤 2라운드 KO로 꺾고 챔피언에 올랐다. 

 More from UFC 193: Post-fight bonuses | Holm becomes new champion of the world | Jedrzejczyk goes distance for win | Hunt finishes job in rematch with Silva | Aussies win big in prelims | Early prelims had it all | UFC 193 results | Blog: UFC 193 as it happened
“정말 많은 도움을 받았다”라고 홈은 이야기 했다. 새로 밴텀급 챔피언에 오른 홀리 홈은 “‘내가 이걸 하지 못할 이유가 뭐지?’라고 느꼈다. 타격, 그래플링, 레슬링에서 최고의 코치들과 함께 했다”

복싱에서 여러 체급에 걸쳐 세계챔피언을 지낸 홀리 홈은 복싱과 UFC에서 모두 타이틀을 따낸 최초의 선수가 되었다.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이자 과거 12번의 경기에서 비교적 쉽게 승리를 거둔 론다 로우지를 무너뜨린 것이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 마스터 클래스가 필요했다.

주심 허브 딘이 경기 전 주의사항을 이야기하고 있을 때, 홀리 홈이 글러브 터치를 제안했으나 론다 로우지는 이를 거절했다.  하지만 홀리 홈은 경기 초반 더욱 빠르게 효과적으로 움직이며 경기를 주도했다. 경기 시작 후 2분, 로우지가 마침내 거리를 좁혀서 홀리 홈을 펜스로 몰아넣은 후 클린치에 성공했다. 하지만 홀리 홈은 클린치를 벗어나서 옥타곤 전체를 넓게 활용했다. 1라운드 중반, 로우지가 테이크다운에 성공했고 경기가 끝나는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다시 한 번 홀리 홈은 곤경에서 벗어나서 일어선 후 타격전으로 경기를 이끌었다. 라운드가 진행되면서 홀리 홈의 왼쪽 펀치도 표적을 놓치지 않았다. 1라운드 마지막 1분에는 홀리 홈이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1라운드가 끝났을 때, 론다 로우지의 얼굴에서 출혈이 있었고 로우지의 호흡은 거칠었다.

자신의 프로 경력상 최악의 라운드를 경험한 론다 로우지는 2라운드에서 공격적으로 뛰쳐나왔다. 하지만 빈틈 많은 방어가 로우지의 몰락의 원인이 되었다. 2라운드 최초의 1분이 다 지나갈 무렵, 왼손 스트레이트 펀치가 로우지에게 충격을 줬다. 로우지가 비틀거리자 홈은 곧바로 하이킥으로 로우지를 바닥에 눕혀버렸다. 로우지가 머리부터 바닥에 닿으며 쓰러지자 홀리 홈이 추가로 3번의 공격을 시도했다. 주심 허브 딘은 경기를 멈췄다. 2라운드 59초, 충격적인 이변의 탄생이었다.
이번 승리로 34살의 홀리 홈은 1승을 축가해 10승 무패 전적을 기록하게 됐다. 28살의 로우지는 1패를 더 하고 12승 1패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