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휴식 없이 다시 뛴다…예드제칙, 7월 토레스 상대로 재기전

 


요안나 예드제칙에겐 지금이 선수로서 가장 힘든 시기다. 2012년 데뷔 이래 패배란 것을 몰랐고 UFC에서도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챔피언에 올라 장기간 집권하던 그녀가 최근 2연패했다. 그것도 한 선수에게 내리 패해 자존심의 상처가 크다.

그러나 그 시련이 결코 실패가 된 것은 아니다. 예드제칙의 경쟁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패배 뒤 긴 휴식을 가지며 심신을 재정비하는 선수들이 많지만 예드제칙은 승리에 크게 목말라있다. 그래서 4개월을 채 넘기지 않고 옥타곤에 다시 들어서기로 했다. 7월 29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알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리는 UFC on FOX 30이 그 무대다.

약 3개월 만의 출전이다. 지난 4월 8일 UFC 223에서 챔피언과 싸운 게 예드제칙의 마지막 경기였다. 지난해 11월 나마유나스에게 일격을 당한 그는 도전자로서 즉각 재대결의 기회를 가졌으나 판정패했다.

상대는 랭킹 5위의 테시아 토레스. 2016년 나마유나스에게 첫 패배를 경험한 뒤 지난해 3승의 실적을 올리며 타이틀에 성큼 다가서는 듯 했으나 올해 2월 제시카 안드라데에게 판정패했다.

두 선수에게 이 경기는 각각 의미가 다를 수밖에 없다. 예드제칙은 상대가 누구든 일단 연패를 끊는 게 무엇보다 중요한 반면 토레스는 최근 경기에서 패했음에도 아주 좋은 기회를 잡았다. 이기면 타이틀 경쟁에 합류할 수 있다.

한편 이번 대회는 현재까지 10개 대진이 확정된 상태다. 조제 알도 대 제레미 스티븐스의 페더급매치를 비롯해 알렉시스 데이비스-캐플린 추카게인 등의 경기가 앞서 발표된 바 있다. 메인이벤트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