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일리르 라티피 vs 코리 앤더슨, UFC 232에 합류

 

올해의 마지막 이벤트인 UFC 232에 비중 있는 라이트헤비급 경기가 추가됐다.

랭킹 4위 일리르 라티피와 7위 코리 앤더슨이 이 대회에서 맞붙는다. UFC 232는 12월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다.

두 선수 모두 최근 나란히 2연승을 거두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라티피는 타이슨 페드로와 오빈스 생프루를 격침시켰고, 앤더슨은 패트릭 커민스와 글로버 테세이라를 각각 이겼다.

이 경기의 승자는 타이틀 도전을 위한 경쟁을 바라볼 수 있다. 현재 1위는 알렉산더 구스타프손, 2위는 볼칸 오즈데미르, 3위는 얀 블라코비츠다. 여기에서 존 존스가 복귀해 구스타프손과 타이틀 결정전을 가진다.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의 타이틀은 박탈될 전망이다.

한편 UFC 232는 현재까지 5개 대진이 확정된 상태다. 라이트헤비급 타이틀매치 존 존스-알렉산더 구스타프손, 여성부 페더급 타이틀매치 크리스 사이보그-아만다 누네스, 웰터급매치 카를로스 콘딧-마이클 키에사, 라이트급매치 BJ 펜-라이언 홀이 앞서 발표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