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장웨일리의 42초는 8위…UFC 타이틀전 최단시간 피니시는?

중국 출신의 여성 파이터 장웨일리가 여성부 스트로급 챔피언에 등극했다. 동아시아 첫 UFC 챔피언으로 기록된다.

경기 내용도 훌륭했다. 그는 현 챔피언 제시카 안드라데를 완벽히 잡아냈다. 로킥으로 두들겨 들어오게 만든 뒤 카운터펀치로 승기를 잡았다. 경기가 끝난 시간은 단 42초, 지금까지 어떤 누구도 안드라데를 이렇게 때려눕히지 못했다.

장웨일리의 42초 승리는 역대 최단시간 UFC 타이틀전에서 8위 기록에 해당한다. 10위를 기준으로 하면 랭킹 자체가 높진 않지만, 지난 26년간 수없이 많았던 타이틀전 중 8위인 만큼 상당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1위는 누굴까. 라이트급 전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가 타이틀전 최단경기 승자로 기록돼있다. 맥그리거는 2015년 12월 UFC 194에서 당시 챔피언이었던 조제 알도를 13초 만에 KO시켰다. 초반 과감히 들어오는 알도를 왼손 카운터 스트레이트펀치 한 방으로 끝냈다.

2위는 여성부 밴텀급 전 챔피언 론다 로우지다. 그녀는 5차 방어전으로 치러진 2015년 2월 UFC 184에서 도전자 캣 진가노를 14초 만에 굴복시켰다. 초반 니킥에 이어 테이크다운을 시도한 진가노에게 되치기를 구사한 로우지는 그라운드에서 순식간에 스트레이트 암바를 작렬시켰다. 이 승리는 UFC 타이틀전 최단 서브미션승이자 여성부 타이틀전 최단 경기로 기록된다.     

3위는 2005년 UFC 55에서 폴 부엔텔로를 15초 만에 꺾은 안드레이 알롭스키, 4위는 알렉시스 데이비스를 16초 만에 쓰러트린 론다로우지였다. 

■ UFC 타이틀전 최단시간 피니시 
 
1. 코너 맥그리거, 13초 KO(UFC 194 對 조제 알도)
2. 론다 로우지, 14초 스트레이트암바(UFC 184 對 캣 진가노)
3. 안드레이 알롭스키, 15초 KO(UFC 55 對 폴 부엔텔로)
4. 론다 로우지, 16초 KO(UFC 175 對 알렉시스 데이비스)
5. 프랭크 샴록, 22초 암바(UFC JAPAN 對 케빈 잭슨)
6. 티토 오티즈, 30초 KO(UFC 30 對 에반 터너)
7. 헨리 세후도, 32초 TKO(UFN 143 對 TJ 딜라쇼)
8. 장웨일리, 42초 TKO(UFN 157 對 제시카 안드라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