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정찬성의 이른 출전 이유 "메인이벤트 놓치기 싫었다"

 


'코리안좀비' 정찬성은 지난해 10월 소집해제 직후 인터뷰에서 "3월 복귀전을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3년 이상 옥타곤을 떠나있었던 만큼 평소 경기를 준비할 때보다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본격적인 기술 훈련을 하기 전 몸을 만드는 과정을 고려해야 했다.

그러나 그의 복귀 시기는 예상보다 빠르다. 2월, 그것도 초순에 해당하는 5일이다.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데니스 버뮤데즈와 대결한다. 어느새 한 달 밖에 남지 않았다.

정찬성은 계획보다 이른 옥타곤 투입에 대해 메인이벤트의 기회를 놓치기 싫었다고 했다. "처음 경기 요청이 왔을 때 이르다며 시간을 더 달라고 했으나 메인이벤트 자리는 이번 대회 밖에 없다고 했고, 주최사도 그렇게 할 것을 권했다.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다. 막상 해보니 준비 시간은 충분한 것 같다"고 말했다.

복귀전 치곤 어려운 상대를 만났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버뮤데즈는 페더급 랭킹 8위로 레슬링을 활용한 그래플링 운영에 능하다. 넘어트린 뒤 상위를 점유, 유리한 자세로 경기를 지배해간다. 타격가인 정찬성 입장에선 선호할 만한 유형의 선수와 거리가 있다.

그러나 피할 수는 없었다. 정찬성은 "지난 3년 동안 연습해온 기술들을 시험해볼 수 있는 상대인 것 같아 수락했다. 상대가 레슬러라고 해서 피한다면 많은 경기를 가질 수 없다. 무엇보다 내가 피했다고 상대가 생각할 것을 떠올리니 자존심이 상할 것 같았다. 어차피 모든 UFC 파이터들은 강하다. 이겨내겠다"고 솔직한 생각을 꺼냈다.

다시 경쟁을 시작하는 위치가 높다. 3년 이상 옥타곤에 떠나있었음에도 정찬성은 메인이벤트에서 랭커를 맞는다. 이길 경우 단번에 5위권으로 진입할 수 있다. 그것은 곧 복귀전에서 승리할 경우 타이틀이 생각보다 가까워진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버뮤데즈와의 경기는 시작이다. 정찬성은 페더급 상위권 선수 중 잠정 챔피언 맥스 할로웨이를 가장 눈여겨보고 있는 상대라고 언급했다. "이번에 이긴다 해도 할로웨이가 바로 다음 상대가 되진 않을 것 같지만 붙어보고 싶다. 7위 이상의 선수는 누구든 상관없다"는 게 정찬성의 말이다.

앞으로 남은 기간은 한 달. 코리안좀비 MMA의 지도자이기도 한 정찬성은 최근 벤 헨더슨이 소속된 MMA LAB으로 전지훈련을 다녀온 뒤 요즘은 친정팀인 코리안탑팀 선수들, 자신의 제자들과 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자신이 있다. 타이틀전 경험이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정찬성은 "나름대로 준비를 잘 하고 있다. 조제 알도와 타이틀전이 좋았던 이유는 내 몸이 그때의 운동량을 기억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정도 수준이 안 되면 만족을 못 한다. 하루하루 훈련이 지옥이다. 큰 걱정은 하지 않는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