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정다운 1라운드 KO승…강경호-박준용은 판정승

한국인 최초의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정다운이 UFC에서 2승째를 거둬들였다.

정다운은 21일(이하 한국시간)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165에 출전해 마이크 로드리게스에게 1라운드 1분 4초 KO승을 거뒀다.

깔끔한 펀치가 인상적이었다. 정다운은 탐색전을 하다가 정타를 한 두번 적중시키며 기대감을 높였다. 그리고 오른손 스트레이트 펀치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정확한 타격에 이은 후속 펀치와 파운딩이 들어가며 상대를 완전히 쓰러트렸다.  

정다운은 "원래 이렇게 싸울 수 있는데, 데뷔전 때는 자신감을 잃었던 것 같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원투 펀치를 한 박자 늦게 뻗었는데 운 좋게 맞았다. 2020년에도 항상 오늘 같은 밤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선 경기에 나선 강경호는 중국의 리우 핑유안을 판정으로 이기며 연승을 이어갔다. 강경호는 매 라운드마다 테이크다운에 이은 상위 포지션 점유로 우위를 점했다. 핑윤안도 만만치 않았다. 하위에서 거칠게 움직이며 팔꿈치로 강경호를 끈질기게 괴롭혔다. 강경호는 우세한 포지션을 점했지만 상대를 압도하진 못했다. 

경기 후 강경호는 "고전했지만 스플릿 판정이 나올 줄은 몰랐다. 타격전을 하다가 상대가 들어오면 그라운드로 전환하려는 전략이었다. 그런데 상대가 그라운드에서 강하게 나와 힘들었다"며 "지금까지 팀알파메일 선수를 만나 다 이겼다. 다음 경기에선 유라이어 페이버와 맞붙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준용은 마크-안드레 바리올트를 상대로 UFC 첫 승을 신고했다. 박준용은 많은 공격을 시도하진 않았으나 효율적이었다. 옥타곤 사이드를 돌면서 펀치와 테이크다운 시도로 포인트를 쌓은 끝에 심판전원일치 판정승했다.

그는 "상대가 생각보다 힘이 강해서 지치게 하려고 많이 움직였는데, 그게 잘 안 됐다"며 서브미션 시도에 대해서는 "경기는 바람대로 되지 않는다. 지난 데뷔전에서 패해 부담이 컸다. 스승님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