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정다운 복귀전, 11월로 연기

유일한 한국인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정다운이 옥타곤 복귀가 연기됐다.

당초 정다운은 10월 17일 UFC FIGHT NIGHT 195에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11월 14일 UFC FIGHT NIGHT 197로 4주 미뤄졌다.

상대는 바뀌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 정다운은 케네디 은제츠쿠와 대결한다. 

정다운은 4승 달성을 노린다다. 2019년 UFC에 진출한 정다운은 옥타곤에서 3승 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데뷔전에서 하디스 이브라기모프 상대로 서브미션 승리를, 그해 부산대회에서는 마이크 로드리게스를 KO로 잡으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지난해 10월엔 샘 앨비와 무승부의 결과를 남겼지만 올해 4월 윌리엄 나이트를 꺾으며 14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당시 경기에선 이전과 달리 레슬링을 적극 활용한 운영으로 눈길을 끌었다.

컨텐더시리즈 출신의 은제츠쿠는 2019년 UFC에 데뷔해 1패 뒤 3승을 거둬들였다. 신장 195cm, 리치 210cm의 장신 타격가이며, 커리어에서 거둔 9승 중 6승을 KO(TKO)로 장식했을 정도로 화력이 좋다. 그는 앤더슨 실바와 퀸튼 잭슨의 활약을 보면서 UFC 진출의 꿈을 키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UFC FIGHT NIGHT 197의 메인이벤트는 맥스 할로웨이 대 야이르 로드리게스는 페더급 경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