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저스틴 게이치, 세로니 1R 격파…"하빕·퍼거슨 승자 원해"

저스틴 게이치가 도널드 세로니를 1라운드에 꺾고 최근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15일(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로저스 아레나에서 열린 UFC FIGHT NIGHT 158의 메인이벤트에 나선 게이치는 세로니를  경기 시작 4분 18초 만에 쓰러트렸다. 

UFC 라이트급을 대표하는 두 명승부 제조기의 대결. 격렬한 공방이 펼쳐질 것으로 관심을 모았으나 경기는 뜨거워지기도 전에 끝이 났다. 기대한 만큼의 공방을 보지 못해 아쉬움이 남았다. 피니시 순간만 화끈했다. 

게이치는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세로니의 다리를 공략했다. 낮은 로킥으로 세로니의 종아리를 계속 두들겼다. 

슬로스타터인 세로니는 경기가 맘처럼 풀리지 않았다. 신중히 기회를 엿보며 반격에 나섰으나 로킥을 계속 허용했고, 근거리 펀치 공방에서도 좀처럼 타이밍을 잡지 못했다.

그리고 4분이 지나면서 전진한 세로니의 러시가 화를 불렀다. 펀치 연타를 앞세워 전진하던 순간 게이치의 오른손 카운터펀치가 터진 것. 세로니는 무릎을 꿇는 자세로 다운됐다가 바로 일어섰지만 어퍼컷 연타에 의해 다시 다운됐고, 무방비 상태에서 펀치가 이어지자 심판이 경기를 끝냈다. 

게이치는 경기 중지 타이밍이 늦었다며 주심에게 항의했지만, 오히려 세로니는 경기를 왜 끝냈느냐며 강하게 불만을 표했다. 너무 어이가 없다는 듯 얼굴에는 짜증이 가득 묻어나 있었다.

승리 직후 게이치는 "친구와 싸우는 것은 힘든 일이고, 다시는 하고 싶지 않다. 세로니는 터프하다. 심판은 얼굴이 떨어지면 끝이라고 했는데, 두 번이나 그런 상황이 있었다. 친구를 계속 때리는 걸 원하지 않는다"며 "옥타곤에 들어올 때마다 난 증명해야 할 것이 있고, 결코 나 자신을 실망시키지 않을 것이다. 아이리시인은 은퇴했고, 난 진짜 파이터를 원한다.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 토니 퍼거슨의 승자와 붙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게이치는 이번 승리로 UFC에서 처음으로 3연승을 달성했다. 2017년 데뷔전 승리 이후 2연패하며 입지가 좁아졌지만 다시 살아났다. 제임스 빅, 에드손 바르보자에 이어 세로니마저 넘었다. 타이틀 도전이 조금씩 보인다.

반면 세로니는 이번 경기로 UFC 최다경기(34) 단독 선두로 올라섰으나 패배로 기록이 빛을 바랬다. 토니 퍼거슨에 이어 게이치에게도 패하며 라이트급 타이틀과 멀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