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조니 워커 3월 복귀…다시 '뜨거운 감자' 될까

많은 관심을 받으며 빠르게 성장하다가 주춤한 UFC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조니 워커가 돌아온다.

워커는 내년 3월 15일(한국시간) 브라질의 브라질리아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170에 출전해 우크라이나 출신의 니키타 크릴로프와 대결한다.

약 4개월 만의 출전이다. 2018년 11월 UFC에 데뷔한 워커는 옥타곤에 오를 때마다 폭발적인 경기력을 과시하며 3연승을 거뒀으나 지난 11월 코리 앤더슨에게 덜미를 잡힌 바 있다. 존 존스의 대항마로 거론되는 상황에서 고비를 넘지 못했다.

포기하기엔 아직 이르다. 워커는 크릴로프를 꺾고 다시 한 번 자신이 라이트헤비급의 뜨거운 감자임을 입증하고, 다시 존 존스에게 다가가겠다는 각오다. 현재 그는 라이트헤비급 랭킹 11위다.

상대인 크릴로프는 랭킹 14위로, 2013년 UFC에 데뷔해 7승 5패를 기록 중이다. 2017년부터 한동안 타 단체에서 경쟁했으나 2018년 9월 UFC로 돌아와 활동 중이다. 복귀한 뒤엔 오빈스 생프루에게 이긴 반면 얀 블라코비츠와 글로버 테세이라에게 패했다. 총 전적은 26승 7패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미들급의 브래드 타바레스-안토니오 카를로스 주니어, 여성부 스트로급의 페이지 밴잰트-아만다 리바스 등의 경기도 펼쳐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