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조용한 강호' 레온 에드워즈

웰터급 랭킹 3위 레온 에드워즈는 화끈하지도 요란하지도 않다. 조용하지만 강한 게 그의 스타일이다. 그러다보니 UFC에 데뷔한지 벌써 7년이나 지났다는 게 조금은 놀랍게 다가오기도 한다. 

2014년 UFC에 입성한 에드워즈는 지금까지 10승 2패를 기록 중이다. 초기 네 경기에서 '패승승패'를 기록하며 평범한 길을 걷던 그는 2016년부터 상승세를 탔다. 4연승을 거둔 뒤 공식 랭킹에 진입했고 현재는 8연승의 실적으로 타이틀 도전을 노릴 위치까지 올라섰다. 그에게 마지막으로 패배를 안긴 선수가 현 챔피언 카마루 우스만이다.  

그는 영국 출신 파이터 중 현재 가장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미들급 챔피언이었던 마이클 비스핑은 은퇴했고 웰터급의 대런 틸은 타이틀전을 포함한 2연패 뒤 미들급으로 올렸으나 현재까지 활약이 인상적이지 않다.  

전적을 들여다보면 에드워즈가 보통의 다른 파이터들에 비해 판정승이 많다는 게 눈에 띈다. KO(TKO)승이 2회, 서브미션승이 1회이며 판정으로 7승을 거둬들였다. 

에드워즈는 다이나믹한 스타일은 아니지만 이기는 경기에 능하다. 클린치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끈적끈적한 운영으로 재미를 보고 있다. 그런 능력으로 상대의 진을 빼놓고 장점을 발휘하기 어렵게 한다. 체격과 신체능력, 밸런스가 우수하다. 스타일에 따라서 어떤 선수들에겐 재앙과도 같다. 

화끈하고 임팩트가 강하다면 이미 타이틀에 도전했을 수 있겠지만, 선수마다 스타일은 다르고 성장하는 방법 또한 다르다. 에드워즈는 조용하며 빠르지 않지만 꾸준하다. 속도는 느릴 수 있어도 누구보다 탄탄하게 정상으로 향하고 있다.

에드워즈는 이번 주말 UFC FIGHT NIGHT 187에서 9연승에 도전한다. 웰터급에서 9연승을 달성한 선수는 전 챔피언 조르주 생피에르와 현 챔피언 카마루 우스만 밖에 없다. 

상대는 13위 베럴 무하마드다. 2016년 UFC에 입성한 그는 옥타곤에서 9승 3패를 기록 중이며, 최근 4연승의 상승세를 타고 있다. 랭킹 차이가 적지 않은 만큼 에드워즈에겐 흥미로운 매치업과는 거리가 있으나 이미 경쟁력을 충분히 증명했고, 이번에 이기면 9연승을 달성하는 만큼 타이틀 도전을 기대할 수 있다. 

한편 UFC FIGHT NIGHT 187은 오는 1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UFC APEX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