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중동의 UFC 성지' 파이트 아일랜드에 빅매치 러시

최근 UFC가 코로나 19로부터 안전한 이벤트 진행을 위해 건립한 파이트 아일랜드에서 빅매치가 대거 확정됐다.

UFC는 앞서 아부다비 야스 섬의 '파이트 아일랜드'에서 7월에 4회의 이벤트가 펼쳐진다는 사실과 그 중 하나인 UFC 251의 대진을 발표한 바 있으며, 오늘 나머지 3개 이벤트에 배정된 대진을 추가 공개했다.

먼저 UFC 251의 사흘 뒤인 15일(이하 현지시간) 열리는 UFC FIGHT NIGHT 172는 페더급 6위 캘빈 케이터 대 11위 댄 이게의 경기가 메인이벤트로 펼쳐진다. 케이터는 최근 제레미 스티븐스에게, 이게는 에드손 바르보자에게 각각 승리했다.

이 대회의 코메인이벤트에는 페드로 무뇨즈 대 프랭키 에드가의 밴텀급 경기가 자리했다. 에드가의 밴텀급 데뷔전이다. 상대인 무뇨즈는 현재 7위에 올라있다. 

다음 이벤트인 UFC FIGHT NIGHT 173 역시 사흘 뒤 예정돼있다. 18일 펼쳐지는 이 대회는 데이브손 피구이레도 대 조셉 베나비데즈의 플라이급 경기가 헤드라인을 장식한다. 

둘의 지난 3월 경기에선 피구이레도가 승리했으나 계체 실패로 의미가 퇴색됐었다. 이 경기에는 현재 공석으로 있는 플라이급 타이틀이 걸린다. 잭 허만슨 대 켈빈 가스텔럼의 미들급 경기가 코메인이벤트로 확정됐다. 

볼 만한 경기가 가장 많이 배정된 이벤트는 25일 열리는 UFC FIGHT NIGHT 173이다. 미들급 랭킹 1위 로버트 휘태커 대 4위 대런 틸의 대결을 메인이벤트에서 볼 수 있으며, 마우리시오 쇼군 대 안토니오 호제리오 노게이라의 3차전이 코메인이벤트에서 진행된다. 또 파브리시오 베우둠 대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의 헤비급 경기도 메인카드에 포함돼있다.

UFC 파이트 아일랜드에서 펼쳐지는 대회는 무관중 이벤트로 진행되며, 세계 각국의 미디어 채널과 UFC FIGHT PASS를 통해 전 세계 175개 국가와 지역에서 40개 언어로 10억 가구에 방영될 예정이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코로나 19 상황에서 경기를 치르기 위해 파이트 아일랜드를 고안했다. 아부다비는 최상의 장소로 개인 운동시설부터 경기장까지 그동안 선수들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일생일대의 경기장을 준비하고 있다"며 자신감을 나타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