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카우보이' 도널드 세로니의 넉아웃 베스트 5

對 멜빈 길라드(UFC 150 - 2012.08.12)
과거 헥터 롬바드가 웰터급에서, 비토 벨포트가 미들급에서 최고의 폭발력을 과시하던 때가 있었는데, 라이트급의 경우 돌이켜보면 이 선수만큼 폭발력이 있었던 선수도 없었던 것 같다. 2005년 UFC에 데뷔해 옥타곤에서 22경기를 치른 멜빈 길라드가 그 주인공이다. 길라드는 체격이 크지 않지만 스피드와 탄력은 발군이었다. 세로니는 그런 길라드를 만나 혼쭐이 난 경험이 있다. 쉴 새 없이 몰아치는 길라드의 폭풍러시에 경기 초반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비가 온 뒤 땅이 굳는 법. 전열을 재정비한 세로니는 단 두방으로 경기를 끝냈다. 기습 하이킥으로 기회를 잡은 뒤, 비틀거리는 길라드를 오른손 스트레이트 펀치로 완전히 눕혔다. 격투기의 화끈한 매력이 넘쳤던 이 경기는 불과 1분 16초 만에 끝나고도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에 선정됐다. 둘의 명승부에 긴 시간은 필요 없었다.

對 짐 밀러(UFN 45 - 2014.07.17)
세로니는 무에타이 리듬으로 싸우는 MMA 파이터다. 원거리에서 프론트킥, 미들킥 등 다양한 킥을 활용해 상대를 요리해가는 운영에 능하다. 그의 그런 스탠딩 리듬은 지금보다 과거에 잘 드러났는데, 대표적인 경기가 짐 밀러와의 대결이었다. 밀러는 1라운드에 적극적인 타격으로 세로니와 정면으로 맞섰으나 2라운드부터 밀렸다. 세로니는 원거리에서 킥과 잽으로 점점 밀러를 궁지로 몰았고, 결국 하이킥 한 방으로 경기를 끝냈다. 킥으로 다리와 복부, 옆구리를 고루 공략하며 가드를 내려오게 만든 뒤 상단을 노린 전형적인 킥 마스터의 패턴이었다. 과거 미르코 크로캅이 이 전술로 재미를 보곤 했다. 

對 패트릭 코테(UFN 89 - 2016.06.19)
도널드 세로니는 웰터급 데뷔전에서 알렉스 올리베이라를 이겼다. 그러나 웰터급에서의 경쟁력이 검증된 것은 아니었다. 올리베이라와의 스탠딩 싸움에서 그는 힘에 부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래서 다음 상대인 패트릭 코테를 이긴다고 낙관하기 어려웠다. 그것을 의식해서인지 세로니는 1라운드에 테이크다운을 적극 활용했다. 그리고 2라운드부터 자신의 주무기를 꺼냈다. 로킥으로 코테의 밸런스를 무너트리고 펀치 콤비네이션으로 승기를 잡아갔다. 3라운드에 있었던 피니시는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이 아니었다. 왼 손으로 코테의 뒷목을 잡은 뒤 오른손 펀치 두 방으로 경기를 끝냈다. 이날 세로니는 코테를 세 번이나 다운시켰다.

對 릭 스토리(UFC 202 - 2016.08.21)
세로니는 웰터급에서 거침이 없었다. 힘든 경쟁을 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승승장구했다. 세 번째 상대는 터프하기로 소문난 릭 스토리. 기술은 세로니가 앞서지만 체력과 맷집, 힘에서는 스토리가 우세할 것으로 예상됐다. 세로니는 그런 스토리를 맞아 마치 게임에서나 가능한 콤비네이션 기술로 승리를 따냈다. 왼손 잽, 오른손 보디블로, 왼손 훅, 오른발 하이킥으로 이어지는 4연타로 스토리에게 첫 KO패를 안겼다.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를 받지 않을 수 없는 경기력이었다. 세로니가 승리 이후 5경기를 더 치른 반면 스토리는 그 패배 이후 아직 경기를 갖지 않고 있다.

對 알렉산더 에르난데스(UFN 143 - 2019.01.20)
3년 동안 웰터급에서 경쟁하다 돌아온 세로니의 라이트급 복귀전. 쉬워 보이진 않았다. 세로니의 위용이 예전같지 않았던 반면 젊은 에르난데스는 상승세를 타던 중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로니는 이 경기에서 베테랑의 클래스를 입증했다. 초반 에르난데스의 빠르고 거친 공세를 잘 막아낸 뒤 1라운드 중반부터 유효공격이 꾸준히 들어가며 승기를 잡아 나갔다. 펀치 연타와 니킥, 하이킥 등 다양한 공격이 동원됐다. 2라운드에도 확실한 우위를 점하던 세로니는 결국 하이킥으로 에르난데스를 쓰러트린 뒤 이어진 파운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세로니의 라이트급 복귀전은 매우 화끈하고 강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