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컵 스완슨, 신예 로보프 상대로 압도적 탑독

 

 
UFC 페더급 톱5의 문지기로 통하는 강호 컵 스완슨이 다가오는 아르템 로보프와의 대결에서 압도적으로 탑독을 점하고 있다.

경기를 나흘 앞두고 있는 19일(한국시간) 현재 스완슨은 -645, 로보프는 +452의 배당을 나타내고 있다. -555, +365로 시작해 시간이 흐르면서 격차가 더 벌어졌다.

이 배당을 쉽게 설명하자면, 스완슨에게 64500원을 걸어야 1만원을 벌어들일 수 있는 반면 로보프에겐 1만원을 걸면 45200원의 수익이 발생, 원금을 포함해 55200원을 돌려받게 된다. 물론 베팅한 선수가 승리했을 때를 가정한 얘기다.

많은 이들이 스완슨의 승리를 선택하면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 스완슨의 배당을 백분율로 환산하면 86.57%라는 값이 떨어진다. 모든 참가자가 같은 금액으로 베팅했을 경우, 100명 중 약 87명이 스완슨의 승리를 택한 셈이다.

이런 배당이 발생한 것에는 충분한 이유가 있다. 기본적으로 두 선수의 위치 차이가 적지 않다. 페더급의 오랜 강자 컵 스완슨은 현재 UFC 4위에 랭크돼있는 반면 로보프는 UFC에서 이제 2승 2패를 거둔 신예다. 아직 랭킹에도 진입하지 못했다.

또 스완슨은 자신보다 위치가 낮은 선수들에게 이변을 허락하지 않는 선수로 유명하다. 찰스 올리베이라, 더스틴 포이리에, 제레미 스티븐스, 최두호 등 만만치 않은 선수와의 대결에서 승리한 바 있다.

현재 페더급 챔피언부터 3위까지 포진하고 있는 조제 알도, 맥스 할로웨이, 프랭키 에드가, 리카르도 라마스 네 명에게만 패했을 뿐이다. 그런 스완슨을 로보프가 넘기엔 쉽지 않아 보이는 게 사실이다.

한편 코메인이벤트에선 알 이아퀸타 -402, 디에고 산체스 +310을 나타내고 있다. 밴텀급의 존 도슨 역시 -419를 보이며 +329의 에디 와인랜드와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반면 제이크 엘렌버거와 마이크 페리는 +160, -186으로 차이가 많지 않았다.

이번 대회는 오는 23일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 브릿지스톤 아레나에서 열린다. SPOTV에서 생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