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크리스 사이보그, 7월 타이틀 도전 희망

 


세계 최강의 여성 파이터로 불리는 크리스 사이보그(크리스티안 '사이보그' 저스티노)가 UFC 페더급 타이틀 도전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지난 25일(이하 한국 시간) 사이보그는 인빅타 FC 페더급 타이틀 반납과 더불어 7월 현 챔피언 저메인 데 란다미와의 타이틀전을 희망한다고 선언했다. 앞으로는 UFC 활동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이보그는 "인빅타 FC 타이틀을 반납하기로 어렵게 결정했다. 섀넌 냅 인빅타 FC 대표는 최강자인 날 영입했다. 우리는 여성 파이터들도 진짜 싸움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려고 노력했다"고 말문을 뗐다.

또 "몸 상태는 좋다. 내가 10년 동안 왜 패하지 않았는지 보여 주고 싶다. 두 차례 브라질에서 싸웠다. 이제 미국에서 싸운다. 7월 30일 애너하임에서 대회가 열리는데, 데 란다미가 내 도전을 받아줬으면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UFC 여성부 밴텀급이 론다 로우지에 의해 생겼다면, 페더급은 사실상 사이보그를 위한 것에 가까웠다. 그러나 일정이 맞지 않은 탓에 초대 챔피언을 가리는 타이틀 결정전은 데 란다미 대 홀리 홈의 대결로 치러졌다.

잠시 사이보그의 도핑이 이슈로 떠오르기도 했지만 USADA가 치료용으로 사용했다는 사이보그의 주장을 받아들이며 징계는 내려지지 않았다.

아직 로스터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여성부 페더급의 경우 타이틀에 도전할 만한 선수는 사이보그가 유일하다. 사이보그의 챔피언 도전은 사실상 시기의 결정만 남았다고 봐야 한다.

그녀가 원하는 대로 7월 말 싸울 수 있을지 여부는 두고 봐야 안다. 현 챔피언 데 란다미가 손 부상을 이유로 출전을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챔피언에 오른 직후에도 부상 회복이 우선이라고 강조하며, 사이보그와의 대결은 그 다음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사이보그는 여성 종합격투기 단체 인빅타 FC의 페더급 챔피언이다. 2013년 7월 정상에 오른 뒤 3차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으며, 최근 두 경기는 UFC에서 치렀다. UFC가 인빅타 FC를 직접적으로 운영하며 두 단체에서 활동할 수 있었다. 통산 전적은 17승 1패 1무효.

한편 사이보그는 최근 한국을 찾아 스포티비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데 란다미가 벨트를 갖고 있지만, 난 내가 이미 UFC 챔피언이라고 믿고 있다. 그와 싸우게 될 때는, 내 타이틀을 지키는 느낌의 경기가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