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킥복서 맞는 김지연 "내 주먹에 대한 자부심 있다"

 


김지연은 UFC에 진출하기 전 '남자 잡는 여자', '불주먹' 등으로 불렸다. 복싱 동양 챔피언에 올랐던 김지연의 펀치 기술과 파워의 명성은 그만큼 대단했다. 남성 파이터들도 그녀와 스파링을 하면 긴장을 해야 했고, 심지어 킥복싱 성대결에서 남성 파이터를 꺾기도 했다.

그러나 종합격투기에선 아직까지 호쾌한 KO승이 없었다. 본인은 잘 맞지 않은 체급에서 활동한 게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 상대들의 체격은 큰데, 정작 본인의 몸은 느려졌고 타격이 둔탁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이제부턴 조금 더 빠르고 기술적인 타격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오는 28일(한국시간) 열리는 UFC in FOX 27에서 김지연은 플라이급에 데뷔한다. 본인은 체급을 내려 움직임이 가벼워진 만큼 타격의 장점이 살아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녀가 가진 타격을 발휘하기에 좋은 상대를 만났다. 저스킨 키시는 과거 킥복싱에서 활동하며 20전의 전적을 쌓은 바 있다. 김지연은 타격은 자신이 앞서고, 화끈한 경기를 원하는 마음이 앞서면서도 승리가 절실한 만큼 전략적으로 싸울 것을 예고했다(이하 일문일답).

- 중요한 경기가 얼마 안 남았다. 어떤 각오이고, 어떤 다짐을 많이 하는가.
더 높은 경쟁력을 갖길 원해서 플라이급을 선택했다. 절대 지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훈련과 감량을 이겨냈다. 반드시 이기겠다.

- 플라이급의 몸 상태가 궁금하다. 어느 정도 만들어졌는가?
감량 기간을 길게 잡아 적응하려고 노력했다. 오늘(1월 15일) 아침 기준으로 61.5kg이었다. 밴텀급 체급인데 몸에 무리를 못 느낀다. 지금대로만 잘 한다면 무난히 통과할 것 같다.

- 이전과 비교할 때 움직임 등의 변화가 느껴지는가?
밴텀급에서 뛸 땐 몸이 느리고 타격도 둔탁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았다. 몸이 가벼워지면서 움직임이 향상된 것을 느낀다. 장점을 더 살릴 수 있을 것 같다.

- 지난 데뷔전에서 느끼거나 배운 게 있다면?
역시 패배의 아픔은 승리의 기쁨보다 오래 간다. 아직도 그 선수와 다시 싸우고 싶을 정도로 많이 아쉽다. 아무래도 큰 무대의 데뷔전이라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 같다.

- UFC의 시스템을 처음 겪었을 텐데, 어떤 점이 어려웠나?
그땐 담담하다고 생각했지만 지금 보면 경기에서 멈칫멈칫 한다든가 긴장을 한 모습이 보인다. 과감하지 못했다. 또 도핑검사 등 경기 직전 당황스러운 부분이 많았다. 말도 안 통하다 보니 집중력도 떨어졌다. 한 번 경험한 만큼 이번엔 더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 이제 한 번 싸웠지만, 부담이 느껴질 만하다.
다른 단체는 퇴출의 압박이 없어 그냥 매 경기 배우는 마음으로 임했다면 UFC는 증명을 해야 하는 자리다. 모든 경기가 마지막이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후회 없이 싸우고 싶다. 또 한국 대표의 책임감도 느껴지는 만큼 꼭 이기고 싶다.

- 상대가 만만치 않은데 당신과 공통점도 제법 보인다. 저스틴 키시, 어떻게 평가하는가?
사실 상대를 잘 모른 상태에서 경기를 수락했다. 핑계대지 않고 빨리 싸우고 싶었다. 이후 상대를 파악했는데 체력도 좋고 엄청 강한 정신력에 좀 놀랐다. 사실 키시가 지난 경기에서 다른 부분 때문에 관심을 많이 받았는데, 내가 볼 땐 정말 대단했다. 그런 상황에서도 경기에 완전히 몰입한 집중력은 본받고 싶을 정도였다. 상대에 대한 분석보다 자신이 하는 걸 중요하게 생각하는 마인드는 나와 비슷하다.

- 같은 타격가다. 만만치 않지만 맘은 편할 것 같다.
난 진짜 타격을 좋아한다. 한방씩 공격하고 유효타가 늘어날수록 희열을 느낀다. 상대가 타격가인 만큼 스탠딩에서 제대로 맞붙고 싶다. 나처럼 그 역시 '그래 누가 이기나 보자'는 생각으로 나와 줬으면 좋겠다. 복싱과 무에타이의 자존심이 있으니 시원하고 화끈한, 3라운드 내내 치고받는 경기가 됐으면 좋겠다. 물론 이기는 게 중요하겠지만 솔직한 마음은 그렇다.

- 어떤 이유에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난 내 두 주먹에 대한 자부심이 있다. MMA를 먼저 시작했지만 복싱에 몸담으면서 펀치의 디테일을 갖췄고 타격에 대한 나름대로의 철학도 생겼다. 적어도 타격은 상대보다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번엔 똑똑하게 싸울 계획이지만, 주먹으로 화끈하게 터트리고 싶은 욕심이 크다.

- 이번 경기가 어떤 의미가 있는가?
누구나 랭킹에 들고 챔피언 등극을 원하겠지만, 지금은 플라이급에 잘 안착하는 게 우선이다. 또 다른 시작이라 생각한다. 적정 체급을 찾은 만큼 더 성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 보고 있다.

- 김지연의 불주먹. 플라이급에선 터질까?
그렇다. 터질 것 같다. 터트려야 한다. 전엔 신체적으로 불리했었지만 나에게 좋은 상황이 만들어졌다. 불안하지 않고 믿고 볼 수 있는 경기를 펼치는 선수가 되고 싶다. 많은 응원 부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