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콘텐츠로 건너뛰기

랭킹: 라이트헤비급 Top5에 파장을 일으킨 필 데이비스

 

UFC 최신 공식 랭킹이 발표된 가운데 UFC 179에서 글로버 테셰이라를 쓰러뜨린 필 데이비스가 라이트헤비급 랭킹에 파장을 일으켰다.
승자 데이비스가 5위로 뛰어오른 가운데 패자 테셰이라는 2단계 하락한 6위에 자리했다. 2단계 뛰어오른 앤서니 존슨은 3위를 차지했고 라샤드 에반스가 4위로 내려앉았다.
“좋은 경기력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데이비스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밝힌 내용이다. “경기는 제가 원하던 대로 잘 마무리되었어요.” “저는 피니쉬로 경기를 끝내기 원했었고 글로버 테셰이라 같은 선수를 피니쉬한다는 것은 체급에서 3위안에 랭크되는 실력자라는 것을 증명하니까요.” “훌륭한 선수를 꺾었으니 타이틀 도전에 한발 더 다가섰다고 생각합니다.”

> UFC 공식 랭킹 전체보기
전체 파이터랭킹에서는 론다 라우지가 조니 헨드릭스를 밀어내고 8위를 차지했다. UFC 178에서 인상적인 복귀전을 치른 도미닉 크루즈가 13위로 껑충 뛰어오른 가운데 다니엘 코미어와 알렉산더 구스타프손이 각각 14, 15위로 뒤를 이었다.
페더급 랭킹에서는 더스틴 포이리에가 데니스 버뮤데즈, 정찬성을 끌어내리고 6위를 차지했다. 정찬성 선수는 최근 군복무를 위해 2년간의 공백을 발표한 상황이다. 다가오는 1월 코너 맥그레거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는 데니스 시버가 9위로 뛰어오른 가운데 닉 렌츠가 10위에 자리했다.
> 영상보기: UFC 179 코너 맥그레거 백스테이지 인터뷰
그밖에 눈에 띄는 랭킹 변화는 러스탐 카빌로프를 끌어내리고 라이트급 14위로 뛰어오른 네이트 디아즈와 UFC 179에서 한스 스트링거를 꺾고 헤비급 14위를 차지한 파비오 말도나도다.